'공정한 사회를 위한 목소리' 국민모니터단 토론회 개최
'공정한 사회를 위한 목소리' 국민모니터단 토론회 개최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9.01 20:20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회지도층의 공개 프로필에 출신지역‧학교 대신 전공, 주요 논문, 활동 경력 등 전문성과 병역‧납세 등 국민의 의무 이행 여부를 넣자는 의견이 나왔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지난 31일 서울 중구 NPO지원센터에서 '생활 속 반칙과 부조리를 해소하기 위한 개선방안'을 주제로 제2차 청렴정책 국민모니터단 토론회를 개최했다고 1일 밝혔다.

토론회는 청렴정책 국민모니터단과 등 일반국민 50여 명이 주요 제안에 대한 분임별 심화 토론을 거쳐 하나의 완성된 개선안을 제안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토론회의 주요 제안은 고위공직자 등 부정청탁 근절방안, 사회지도층 공개프로필 개선방안, 장기요양병원 비리해소방안, 국가장학금 선정 투명성 강화방안, 공공기관 블라인드 채용 기준제안, 사립학교 교직원 공정채용방안 등이다.

참석자들은 부정청탁 근절방안으로 채용위원회나 비리근절감시단 등 독립적인 제3자의 참여와 면접관에 대한 공정한 관리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

사회지도층의 공개 프로필을 변경하자는 의견도 있었다. 지연·학연을 조장하는 출신지역‧학교 대신 전문성을 확인할 수 있도록 전공과 주요 논문, 활동 경력을 공개하자는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병역‧납세 등과 같은 국민의 기본적인 의무 이행 여부와 범죄이력 등도 프로필에 포함시키자고 언급했다.

국가장학금이나 사립학교 교직원 채용 등과 같은 경쟁과정을 공정하게 관리하고 그 결과를 투명하게 공개하자는 의견도 제시됐다.

이날 토론회에는 박은정 위원장도 참석해 청렴정책 국민모니터단과 토론 분임활동을 함께했다.

박은정 위원장은 "국민들의 솔직한 의견을 듣는 좋은 기회"라며 "국민의 의견이 정책과 제도에 반영돼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투명거울 2019-09-02 11:55:52
사회지도층 공개 프로필 변경하는 것은 투명하게하는 순서의 1번이지요

바람 2019-09-02 08:47:09
공정한사회 가능할까? 자본주의나 사회주의 그어떤 주의도

용만이 2019-09-02 07:45:18
국민 누구나 알궐리가있다 의견수렴은 당연히 하여야한다

이히자인 2019-09-02 07:09:38
민의를 제대로 읽고 공무에 반영해 주시길~~

제노비아 2019-09-02 07:03:49
국민의뜻이 잘반영되고실천되었으면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