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여중 앞 통학로 생긴다 … 전신주도 '지중화'
천안여중 앞 통학로 생긴다 … 전신주도 '지중화'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8.29 15:32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안여중 앞 도로가 새롭게 개선된다. 국민권익위원회는 29일 안전한 학교를 만들어달라는 천안여중 학부모들의 민원에 대해 천안여중에서 현장조정회의를 열고 도로변에 세워진 전신주를 땅에 묻고 통행로를 설치하기로 관련 기관과 협의했다.

천안여중은 1948년 7월 2일 개교해 지난해까지 3만959명의 졸업생을 배출한 학교로 현재 638명의 학생들이 다니고 있다.

이 학교 학생 대부분은 충절로에서 학교 앞 길이 213m 도로로 등‧하교를 하고 있다. 그러나 통학로 일부 구간에는 인도가 없고 인도가 설치돼 있더라도 전신·통신주 등 장애물이 있어 차도로 통행하고 있었다.

차도에는 항상 많은 차량이 주차돼 있어 학생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있었다. 이런 위험을 반영하듯 해당 통학로에서는 지난해 40건, 올 상반기에는 11건의 교통사고가 발생했다.

학부모들은 천안동남경찰서 등 관계기관에 학교 앞 도로를 주·정차금지 구간으로 지정해 달라는 민원을 제기했으나, 지역주민들의 반대로 교통안전시설심의위원회에서 부결됐다.

학교운영위원회와 학부모들은 "천안여중의 안전한 통학로를 조성해 달라"며 지난 4월 국민권익위에 집단민원을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