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영수증 없애기' 대형 유통업체도 나선다
'종이영수증 없애기' 대형 유통업체도 나선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8.2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종이영수증 ⓒ 안현선 기자
▲ 종이영수증 ⓒ 안현선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환경부, 기획재정부가 서울 마포구 서울가든호텔에서 대형유통업체와 '종이영수증 없애기' 협약식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4차 산업혁명시대 정보통신기술 발달에 따라 종이영수증을 줄여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3곳 부처가 힘을 합쳐 추진한다.

참여하는 대형유통업체는 갤러리아백화점, 신세계백화점, 이마트 등 13곳이다.

정부는 유통업체가 종이영수증을 적극적으로 줄일 수 있도록 제도·기술·행정적으로 지원한다.

환경부는 자원 낭비, 개인정보 유출 우려 같은 종이영수증의 피해를 알리고 진행상황을 살펴 필요한 제도 개선을 추진한다.

아울러 다양한 콘텐츠와 동영상 제작을 통해 시민들의 동참을 이끄는 홍보활동을 펼친다.

기재부는 '부가가치세법 시행령'을 개정해 종이영수증의 발급 의무를 완화하는 등 소비자와 기업의 부담을 줄일 예정이다.

과기부는 전자영수증 시스템의 호환성을 높이기 위해 표준을 개발하고 시범구축 사례를 알릴 계획이다.

유통업체는 카드결제를 할 때 자동 발급되던 종이영수증을 필요한 고객에게만 선택 발행할 수 있도록 카드 단말기를 개선한다.

모바일 앱으로 영수증을 발급하는 등 종이영수증을 대체하기 위한 시스템 개선도 추진한다.

협약에 참여하는 13곳 유통사의 연간 종이영수증 발급량은 지난해 기준 14억8690만건이다. 국내 발급량의 11%로 발급비용만 119억원, 쓰레기 배출량 1079톤에 달한다.

종이영수증을 만드는 과정에서 배출되는 온실가스는 2641톤이다. 해당 온실가스 양은 20년산 소나무 94만 3119그루를 심어야 줄일 수 있는 양과 비슷하다.

미국, 유럽 등 해외에서도 종이영수증을 대체하기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

미국 캘리포니아주는 업체의 전자영수증 발급을 의무화하고 고객의 요구가 있을 때 종이영수증을 선택적으로 발급하도록 내년 1월 법제화를 추진하고 있다.

핀란드에서는 지난해 11월 기업과 공공조직의 주도로 전자영수증 지침서를 제작했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전자문서를 사용하면 종이영수증 발생을 대폭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자원 낭비와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생활 속 작은 실천에 많은 동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