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4호 A-벤처스에 '본프레쉬' 선정
농식품부, 4호 A-벤처스에 '본프레쉬' 선정
  • 전만기 기자
  • 승인 2019.08.20 17:51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4호 A-벤처스로 선정된 본프레쉬 고무현 대표 ⓒ 농림축산식품부
▲ 제4호 A-벤처스로 선정된 본프레쉬 고무현 대표 ⓒ 농림축산식품부

농림축산식품부는 제4호 8월의 A-벤처스로 본프레쉬를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이달의 A-벤처스'는 우수 벤처·창업기업을 선정하는 사업으로, 농식품 분야의 벤처·창업 활성화를 위해 선정된 기업의 성공 이야기를 다양한 경로로 홍보하고 있다.

A-벤처스 제4호인 본프레쉬는 지역 농산물 생산자와 소비자를 만족시키는 사업개발과 기술력으로 주목받고 있다.

본프레쉬는 샐러드에 적합한 품종을 농가에 직접 공급함과 동시에 계약재배를 통해 지역농산물의 안정적인 판로를 제공하고 있다.

본프레쉬는 주력 제품인 포장샐러드와 조각과일 생산 때 발생하는 갈변현상을 방지하는 기술을 도입하고, 유통기한도 늘릴 수 있는 품종을 도입해 제품 신선도를 개선하는 성과도 이뤘다.

본프레쉬의 사업모델은 농업기술실용화재단으로부터 제품 차별화를 위한 기술을 이전 받아 2018년 경기도 양평에 위해요소중점관리기준(HACCP) 인증을 받은 전처리센터를 운영하면서 보다 구체화됐다.

기술이전을 통해 3단계 세척과정을 도입해 당일 입고된 원료의 세척문제를 해결했다. 수확 후 빠르게 색이 변하는 재료의 갈변방지 기술도 이전받아 제품 신선도를 향상시킬 수 있었다.

전처리센터가 경기도 양평에 있는 지리적 이점으로 인해 수도권에서 신속한 공급이 가능해져 판로확대로 이어지고 있다. 풀무원, CU, 푸드머스, 올가, 할리스, 탐앤탐스, 아모제 등 뿐만 아니라 2018년 경기도 초등돌봄 간식 납품업체로 선정되는 등 다양한 판로를 개척했다.

이러한 활동에 힘입어 2018년에는 종근당(CKD) 스마트팜 1호 농식품투자조합으로부터 5억원의 투자유치도 달성했다. 2013년 창업한 후 경쟁이 치열한 포장샐러드 시장에서 매출액 10억원의 기업으로 성장했다.

지역사회에 정착하면서 장애인부터 20~60대까지 20명가량의 다양한 연령의 지역주민을 고용해 지역일자리 창출에도 톡톡히 기여하고 있다.

본프레쉬는 지역에서 생산된 신선한 농산물을 활용해 기술력과 시장성을 바탕으로 깨끗한 포장샐러드와 조각과일을 납품함으로써 '농장에서 식탁까지(farm to table)'을 실현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본프레쉬는 기술도입과 판로확대 노력, 농촌 고용효과 창출 등 농업자원의 부가가치와 사회적 가치 향상에 큰 기여를 하고 있는 기업이라는 점에서 이달의 A-벤처스로 선정했다”며 "기술력 있는 농식품 벤처기업이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 본 프레쉬 제품 구성 ⓒ 농림축산식품부
▲ 본 프레쉬 제품 구성 ⓒ 농림축산식품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sy02 2019-08-21 08:08:08
농촌발전과 국민안전 먹거리 많은 다양하고 좋은식품을 나올수 잏ㅇ도록 본프레쉬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 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