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방청 다중이용시설 6곳 불시 단속해보니
소방청 다중이용시설 6곳 불시 단속해보니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8.08 09:3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무려 5곳에서 안전관리 문제 발견
▲ 부산의 한 다중이용시설에서 피난통로에 물건을 적치해 적발됐다. ⓒ 소방청
▲ 부산의 한 다중이용시설에서 피난통로에 물건을 적치해 적발됐다. ⓒ 소방청

소방청은 지난달 30일 대형 다중이용시설 6곳에 대해 불시 소방특별조사를 실시했다고 8일 밝혔다.

조사는 휴가철 이용객이 많은 실내 놀이시설, 백화점, 호텔, 대형쇼핑몰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단속의 실효성을 높이기 위해 불시에 실시됐다.

조사결과 6곳 가운데 5곳에서 12건의 안전 관리상 문제점이 드러났다.

피난통로에 물건을 쌓아 두거나 피난방화시설 유지관리를 소홀히 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방시설을 차단했다가 적발되기도 했다.

서울의 한 대형 실내놀이시설은 지난달 18일부터 30일까지 자동화재탐지설비 수신반의 경종, 비상방송설비 등의 작동스위치를 정지 상태로 관리하고 있었다.

부산의 대형 백화점은 복도 일부분을 창고로 개조해서 상품을 쌓아두고 있었다. 지하주차장에는 불법으로 고객 대기실을 설치하는 등 '안전불감증'이 그대로 드러냈다.

소방청은 위법사항에 대해 관할 소방서장를 통해 원상복구 명령(5건), 과태료(3건), 기관통보(2건)를 했다.

소방청 관계자는 "비상구 폐쇄·훼손, 소방시설 잠금·차단행위 등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시도 소방본부와 합동으로 불시조사를 계속 실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