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시대를 달린다' DMZ 국제자전거대회
'새 시대를 달린다' DMZ 국제자전거대회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8.07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뚜르 드 디엠지(Tour de DMZ) 2019 국제자전거대회'가 오는 30일부터 9월 3일까지 '평화, 그리고 화해·협력, 새 시대를 달린다'를 슬로건으로 5일 동안 개최된다.

이 대회는 행정안전부와 인천시, 경기도, 강원도가 공동주최하고 대한자전거연맹이 주관한다.

국내외 청소년 선수들이 참가하는 '국제 청소년 도로사이클대회', 대한자전거연맹에 등록된 동호인 선수를 대상으로 하는 '마스터즈 도로사이클대회', 일반인들이 참가하는 '인제 동호인 자전거투어' 등 3개 대회로 구성된다.

'국제 청소년 도로사이클대회'는 국제사이클연맹(UCI)이 공인하는 아시아 청소년 자전거 대회다. 강원도 고성 통일전망대에서 출발해 인제~화천~연천~김포, 강화 고인돌체육관까지 510㎞ 구간에서 진행된다.

'마스터즈 도로사이클대회'는 3일 동안 고성에서 연천까지 320㎞ 구간에서 개최된다.

'인제 동호인 자전거 대회'는 오는 31일 강원도 인제에서 강원도 시군 대항 단체전을 진행하고 다음달 1일 동호인 개인전을 펼친다.

이 대회는 접경지역의 발전과 한반도 평화 증진, 자전거 이용 활성화를 위해 2016년부터 개최됐다.

대회 코스에 파주 통일대교부터 군내면 점원교차로까지 왕복 8㎞ 민통선 구간이 새롭게 추가돼 분단의 현장을 체감하고, 평화를 염원하며 질주하는 대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자세한 내용은 대회 공식 홈페이지(www.tourdedmz.or.kr)와 대한자전거연맹 홈페이지(www.cycling.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김현기 행안부 지방자치분권실장은 "대회를 통해 접경지역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