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수산물 주의 … 식약처 식중독 예방 요령 안내
여름철 수산물 주의 … 식약처 식중독 예방 요령 안내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7.29 11:03
  • 댓글 8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14~2018년 사이에 발생한 장염 비브리오 발생 현황과 장소 ⓒ 식약처
▲ 2014~2018년 사이에 발생한 장염 비브리오 발생 현황과 장소 ⓒ 식약처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여름 휴가철을 맞아 피서객들은 비브리오균 식중독에 걸리지 않도록 수산물 섭취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29일 밝혔다.

장염 비브리오 식중독 환자는 2014년부터 2018년까지 5년간 평균 80%가 여름철(7~9월)에 음식점에서 주로 어패류를 섭취한 경우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브리오 패혈증은 어패류 섭취나 상처 부위를 통해 바닷물 속의 비브리오 불리피쿠스균 등에 의해 감염된다.

환자수의 평균 64%가 바닷물 온도가 올라가는 8~9월에 발생했다.

비브리오 식중독·패혈증에 걸리지 않기 위해서는 수산물 구매·보관·조리할 때 주의가 필요하다.

신선한 상태의 어패류를 구매하고 구매한 식품은 신속히 냉장보관해야 한다.

냉동 어패류의 경우 냉장고 등에서 안전하게 해동한 후 흐르는 수돗물로 2~3회 정도 씻은 뒤 속까지 충분히 익도록 가열·조리해야 한다.

조리를 시작하기 전과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칼과 도마는 전처리용과 횟감용을 구분해 사용하고 사용한 조리도구는 세척, 열탕 처리해 2차 오염을 방지해야 한다.

만성 간질환자 등 고위험군의 경우 어패류를 날것으로 먹는 것을 피하고 상처 난 피부가 바닷물에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해산물을 다룰 때에는 장갑 등을 착용해 날 생선을 요리한 도마나 칼로 인해 다른 식품이 오염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비브리오패혈증균 예보와 단계별 대응요령은 식품안전나라 홈페이지(www.foodsafetykorea.go.kr)와 웹페이지(vibrio.foodsafrtykorea. go.kr/main) 또는 모바일 웹페이지(vibrio.foodsafetykorea.go.kr/m/main)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식약처 관계자는 "손 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등의 식중독 예방요령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8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경 2019-07-30 15:17:50
여름철은 늘 식중독 조심~

키다리 2019-07-30 15:14:20
비브리오귤 조심해야!
업소들 위생관리 철저히 해주세요

이히자인 2019-07-30 12:17:28
여름에는 끓여 먹자구요~^^

용만이 2019-07-30 12:12:30
여름철 음식 잘읽혀 먹고 위생에 철저히 손발 깨끗하게 씻기 잘하시길 바랍니다

정이신 2019-07-30 11:35:27
여름철 식중독은 정말로 조심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