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팬 퍼시픽 항공기, 필리핀 칼리보 공항서 11시간 지연
[단독] 팬 퍼시픽 항공기, 필리핀 칼리보 공항서 11시간 지연
  • 김향미 기자
  • 승인 2019.07.23 12:03
  • 댓글 9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필리핀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비행기가 기약 없이 지연되면서 승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 김향미 기자
▲ 필리핀에서 인천으로 돌아오는 비행기가 기약 없이 지연되면서 승객들이 대기하고 있다. ⓒ 김향미 기자

필리핀에 있는 항공사가 기기결함을 기상악화로 둔갑시켜 승객들을 10시간 이상 대기시킨 것으로 드러났다. 

팬 퍼시픽 에어라인(Pan Pacific Airlines)은 필리핀 칼리보 공항에서 22일 오후 11시 20분에 출발해 인천공항에 23일 오전 4시 45분쯤 도착할 예정이었다. 승객은 150명 가량된다.

항공사측은 "기상악화로 1시간 정도 지연된다"고했다. 

하지만 승객들은 23일 오전 2시 40분쯤까지 어떤 조치도 설명도 받지 못하고 기다려야만 했다. 한 승객은 "언어소통도 안 되고, 의자도 화장실도 부족하다"며 "몇 시간 이상 긴장 상태에서 대기하다 보니 열까지 났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다른 비행기는 출발하는데 왜 8Y700D만 지연되는지 항의하자 그제서야 기기 결함으로 11시간 지연된 23일 10시에 출발한다고 승객에게 호텔을 마련해줬다. 하지만 항공사의 이 같은 처우가 승객들의 여독(旅毒)을 더 악화시켰다는 목소리가 고조되고 있다.

승객들은 호텔에서 4시간 가량 머물렀다. 한 승객은 "호텔에서 2시간 남짓 쪽잠을 잤다"며 "항공사는 새벽 4시쯤 맥도날드 치킨 한 조각과 한 주먹 크기의 밥과 케첩 하나가 든 도시락을 줬다"고 말했다.

항공사는 승객들에게 오전 7시까지 숙소에서 나와 공항에 도착하라고 했다. 항공사는 오전 10시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고 알렸다.

가족여행을 온 김영은(28·여)씨가 통역을 맡아 승객의 의견을 전달해 항공사의 실수로 출발 지연되었다는 확인서(Certification)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키다리 2019-07-24 11:02:28
솔직하게 얘기하고 대처해 줬으면 화가 덜 났을텐데...

이히자인 2019-07-24 11:00:15
어디서 사기여!! 필히 사과와보상 받아야~

김창배 2019-07-24 10:20:18
별 사기가 다있네요

Kksy09 2019-07-24 08:18:10
항공사에서는 가끔 자기내 펼이 한대로 연차도하고 승객들은 아무영문도 모르고 마냥기다린다 열받네요

대박군 2019-07-24 07:52:33
안전이 우선은 맞습니다.
그러나 있는 그대로 양해를 구하고 불편함을 주지 않는것이 최선과 최고서비스 아닐런지요.
지연운항이 당연시 되는 사고관습이 변화 되지 않는이상 또 같은 일들이 일어날 수 있지 않을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