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선박, 싱가포르 해협 피습 … 1만3300달러 갈취
한국 선박, 싱가포르 해협 피습 … 1만3300달러 갈취
  • 이명상 기자
  • 승인 2019.07.22 14:31
  • 댓글 9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적 강도피해 발생 위치도 ⓒ 해양수산부
▲ 해적 강도피해 발생 위치도 ⓒ 해양수산부

싱가포르 해협에서 익명의 해적이 한국 선박을 침입해 현금을 갈취했다.

해양수산부와 해양경찰청은 22일 새벽 4시 25분쯤 말라카 싱가포르 해협에서 100마일 떨어진 곳을 지나던 한국 국적 화물선 씨케이블루벨호(4만4132톤)가 해적의 침입을 받고 현금 등을 뺏기는 등 공격을 받았다고 이날 밝혔다.

한국 국적 화물선은 브라질에서 인천으로 항해하고 있었다.

해수부 관계자는 "일반 화물선은 보통 15노트 미만으로 항해하는데, 해적들이 20노트 이상 속도를 내는 스피드보트를 타고 따라붙었다"며 "해적 7명이 배에 올라타 선원을 폭행하고 금품을 빼앗아 달아났다"고 말했다.

당시 배에는 한국인 4명과 인도네시아인 18명 등 모두 22명이 탑승했다.

해적들이 선원들을 제압하는 가운데 몇 명이 폭행을 당했다. 큰 부상을 입은 선원은 없었다. 해적들의 침입 과정에서 선장과 2항사가 경미한 타박상을 입었다.

해적들은 30분 동안 현금 1만3300달러와 의류, 신발, 휴대폰 등 선원 개인 소지품을 갈취하고 새벽 4시 55분쯤 스피드보트를 타고 달아났다.

피해 선박은 해적들이 도주한 후 인천으로 항해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인근 해역에 한국 선박 7척을 보내 해적 사고동향을 파악토록 했다"며 "유사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해적 당직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9-07-23 16:14:41
나름 착한 해적이네요. 다음에는 경계 강화 바랍니다.

박은경 2019-07-23 13:36:06
인명피해가 없어서 그나마도 천만다행 입니다.

NK 2019-07-23 13:04:59
에잇 나쁜놈들

정이신 2019-07-23 10:49:57
사람이 안 다쳤다니 그나마 다행입니다.

제노비아 2019-07-23 09:39:57
그래도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