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불법 수출 지난해보다 67% 증가했다
'쓰레기' 불법 수출 지난해보다 67% 증가했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7.19 17:08
  • 댓글 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한 업체가 유해물질이 있는 고철 76톤을 일반 고철처럼 속여 수출하려다 적발됐다. ⓒ 관세청
▲ 한 업체가 유해물질이 있는 고철 76톤을 일반 고철처럼 속여 수출하려다 적발됐다. ⓒ 관세청

올 상반기 불법 수출 폐기물이 지난해보다 절반 이상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적발된 폐기물은 3만톤을 육박했다.

관세청은 3월 25일부터 5월 17일까지 8주 동안 '폐기물 불법수출 특별단속'을 한 결과 올 상반기 15건, 2만9715톤을 적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적발된 폐기물보다 67% 증가한 수치다. 생활쓰레기 1건, 폐고철·전선 2건, 폐플라스틱 12건이다.

생활쓰레기는 지난해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온 건이다. 관세청은 지난 3월 국내 수출자와 해외 수입자 등을 관세법 위반으로 검찰에 고발했다.

폐고철·전선은 허가를 받지 않고 수출하려다가 통관 전에 적발됐다. 폐플라스틱을 수출하려던 업체도 환경청에 신고하지 않아 붙잡혔다.

관세청은 중국, 필리핀, 베트남 등 아태지역 14개국 세관과 폐기물 불법수출입에 대한 단속을 했다. 참가국들은 100건, 14만톤 상당의 불법 폐기물을 적발했다.

아태 지역 국가간 불법 수출입된 폐기물은 50건, 4만톤 상당이었다. 나머지 50건 가운데 26건은 유럽, 13건은 미국, 11건은 중남미에서 아태지역으로 불법 수출했다.

관세청 관계자는 "오는 30일부터 이틀 동안 아태지역 국가들과 세미나를 개최해 공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NK 2019-07-22 17:56:02
합법적으로 해도 공분을 쌓을 일인데 쯥쯥~

이히자인 2019-07-22 15:46:43
수출하려던 업자들 안방에 쌓아놓는 걸로~

박은경 2019-07-22 15:42:38
최대한 생활 쓰레기를 줄이는 방법을 더 연구해 봐야 될것 같에요..

한국 2019-07-22 14:52:04
생활쓰레기는 지난해 필리핀으로 불법 수출됐다가 한국으로 되돌아 온적도 있는데 허 참~~

김창배 2019-07-22 14:46:23
돈 버는 방법도 가지가지네 정신봄 차리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