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쓰레기 청소반 운영 … 무단투기 때 과태료 100만원
환경부, 쓰레기 청소반 운영 … 무단투기 때 과태료 100만원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9.07.18 15:01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가 여름철을 맞아 피서지에서 쓰레기 관리대책을 추진한다.

국립공원공단을 비롯해 지자체, 한국도로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관계 기관은 이번 관리대책이 효율적으로 추진될 수 있도록 협조한다.

환경부는 지자체와 오는 19일부터 8월 31일까지 청소반을 운영해 피서지에 쓰레기가 쌓이지 않도록 처리한다고 18일 밝혔다.

지자체별로 주요 피서지에 이동식 분리수거함과 음식물쓰레기 수거전용용기를 갖출 예정이다.

국립공원공단과 지자체는 쓰레기 무단투기 단속반원 4000여명을 투입해 경찰과 공공질서 위반행위를 단속한다.

단속반은 무단투기가 주로 발생하는 야간시간대 노상 술자리 후 쓰레기 투기행위를 단속할 계획이다.

휴가철에 발생한 쓰레기를 버리는 경우에는 20만 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소각, 매립, 투기 형태별로 최대 100만원까지 과태료를 부과할 수 있다.

지난해 여름 휴가철에 부산 등 10개 시도에서는 3354명의 단속반원들이 2785건의 쓰레기 무단투기 행위를 적발했다. 부과된 과태료는 2억 8987만 원이다.

한편 환경부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 '내 손안의 분리배출'을 운영하고 있다. 애플리케이션 '내 손안의 분리배출'은 쓰레기 분리배출에 대한 궁금증을 실시간으로 답변하고 있다.

'내 손안의 분리배출'은 안드로이드, 애플 등 스마트폰 앱스토어에서 '분리배출'로 검색하면 내려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2hm122 2019-07-24 19:30:46
내가 만든 쓰레긴 내가 처리합시다~^^

박은경 2019-07-19 18:57:05
분리수거를 철저히 해야합니다~^^

산마루 2019-07-19 10:57:59
자연재해 못지않은 인간이만든 재앙..

바람 2019-07-19 09:12:42
많이 좋아졌지만 아직도 양심불량 무감각시민의식인 일부사람들 의식변화와 솔선 쓰네기즙는 모습을 많이볼수있게

환경지킴이 2019-07-19 08:51:23
쓰레기를 줄이자구요
쓰레기산이 자꾸 생겨요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