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日수출 규제 논의' 정책자문 포럼
과기정통부 '日수출 규제 논의' 정책자문 포럼
  • 이산하 기자
  • 승인 2019.07.10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SK 하이닉스 등 관련기업 참여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11일 서울 팔래스 호텔에서 산학연 전문가와 일본의 반도체 소재 수출규제와 관련한 '정책자문 포럼'을 열었다.

포럼에는 삼성전자, SK 하이닉스, LG 디스플레이 등 대기업과 동진쎄미켐, 솔브레인, 코오롱인더스트리 등 중소·중견기업, 대학 전문 연구자가 참여했다.

이들은 일본이 수출을 규제한 핵심품목의 국산화 가능성과 시급성이 높은 기업의 수요기술을 파악했다. R&D 지원방안과 대기업 등 수요기업과 개발기업들의 협조방안을 중점적으로 논의했다.

그 외에도 화공약품, 금속‧무기재료 등을 포함한 원자재 기술 확보와 전문인력 양성을 위한 중장기적 대응방안 등 의견을 나눴다.

김성수 혁신본부장은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는 각오로 R&D 사각지대를 꼼꼼히 점검해야 한다"며 "소재·장비분야의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국산화를 앞당기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인력양성 체계 확립과 산학연 간 유기적인 협력확대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포럼은 출연연, 중소기업, R&D 글로벌화 등 과학기술 주요 현안이슈에 대응하기 위해 매월 2차례 개최할 예정이다.

정부는 정책·기술분야 실무 전문 자문위원들을 구성하고, 연구 현장을 방문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