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올 상반기 '지능형 해킹' 공개
과기정통부, 올 상반기 '지능형 해킹' 공개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7.08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 8회 정보보호의 날을 맞아 주요 해킹사고 피해사례 등을 8일 발표했다.

해커들의 공격기법은 기업의 보안관리 수준으로 막기 어려워 침해사고가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제조·유통 등 기업을 대상으로 윈도우 AD서버 보안관리 취약점을 이용해 PC·서버와 백업서버 데이터까지 랜섬웨어에 감염되는 피해가 발생했다.

망분리 네트워크 환경을 운용하는 기업에서 폐쇄망 중요서버에 보관된 기밀 데이터가 유출됐다.

아울러 많이 이용하는 SW 개발업체의 소스코드 저장·관리 서버에 침투해 소스코드를 탈취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고 등이 발생했다.

과기정통부는 위협을 제때 대응할 수 있는 '능동적 관리체계'를 마련하기로 했다.

과기정통부와 진흥원은 위협동향 변화를 파악하고, 피해 확산을 방지하는 한편, 공격 기법을 공유할 계획이다.

자세한 정보는 진흥원 보호나라(www.boho.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침해 흔적을 발견한 경우 진흥원(☎ 118)에 신고하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오용수 과기정통부 정보보호정책관은 "기업 대상 해킹공격과 관련된 정보를 지속적으로 공개하고 대응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