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국립공원 익사사고 절반은 '음주 탓'
여름철 국립공원 익사사고 절반은 '음주 탓'
  • 박혜숙 기자
  • 승인 2019.07.07 16:36
  • 댓글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휴가를 맞아 사람들이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휴가를 맞아 사람들이 계곡에서 물놀이를 즐기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여름 휴가철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물놀이 익사 사고의 절반이 술을 마신 상태에서 일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환경부 산하 국립공원공단은 여름 휴가철을 맞아 국립공원 주요 계곡과 해변을 찾는 탐방객은 물놀이 안전사고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7일 밝혔다.

공단이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5년동안 7∼8월 여름철 휴가 기간내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익사 사고 8건을 분석한 결과 음주 후 물놀이로 인한 사고가 4건으로 가장 많았다.

일반적으로 술을 마시면 심장 박동이 빨라지고 혈관이 늘어난다. 이때 찬물에 들어가면 늘어났던 혈관이 급속히 수축해 심장에 부담을 줘 심장 마비가 올 수 있다.

공단은 여름철 물놀이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21곳 국립공원의 주요 해변과 계곡 등 173곳을 중점 관리 대상으로 선정해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양해승 재난안전처장은 "안전하고 즐거운 휴가를 보내려면 정해진 곳에서만 물놀이해야 한다"며 "술을 마시고 물놀이를 하지 않고 구명조끼 등 안전장비를 착용하는 등 기본적인 수칙을 준수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2hm122 2019-07-08 16:32:48
음주후는 운전도 물놀이도 절대 하지 맙시다.

김창배 2019-07-08 16:31:48
술 먹고 절대 물에 들어가지마세요

휴가좋아 2019-07-08 13:22:04
특히 강가는 갑자기 움푹 들어간데가있어 더 조심해야.

이히자인 2019-07-08 13:20:59
아예 물에 들어가지 마세요. 저처럼 발만 담그세요~^^

용만이 2019-07-08 10:49:14
바다에서 술을 먹고 기분내다 천당가요
음주후 물이든 바다든 절대로 드러가지마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