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평가 해보니 … 에어부산 A등급, 아시아나 C등급
안전평가 해보니 … 에어부산 A등급, 아시아나 C등급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6.28 16:32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토부가 안전성과 정시성에 높은 등급을 받은 항공사를 발표했다. ⓒ 국토부
▲ 국토부가 안전성과 정시성에 높은 등급을 받은 항공사를 발표했다. ⓒ 국토부

아시아나 항공과 에어서울이 국내 항공사에서 가장 낮은 성적을 보였다. 이들은 전년보다 평가등급이 두 단계나 떨어졌다.

국내 항공사는 대체적으로 우수한 성적을 냈다. 하지만 에어부산은 소비자 만족 부문에서 가장 낮은 점수를 보였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담은 '2018년 항공교통서비스 평가'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항공운송 평가는 정시성, 안전성, 소비자 보호 충실성 등 3가지 항목으로 구성됐다.

국내 항공사는 국제선 정시성에서 모두 A등급, 국내선에서 B등급을 받았다. 정시성이란 지연이나 결항을 하지 않는지를 평가하는 항목이다.

하지만 안전성 부문에선 등급에 차이가 났다. 지난해 과징금·처분건수 등이 적었던 에어부산과 티웨이항공이 A등급을 받았다. 대한항공, 제주항공, 진에어, 이스타 항공은 모두 B 등급을 받았다.

아시아나 항공과 에어서울은 C등급을 받았다.

특히 두 항공은 2016~2017년 평가에선 A등급을 받았지만 올해 두 단계나 떨어졌다.

안전성은 항공기 사고 발생률, 사망자, 과징금 부과액, 징계절차 등 점수를 매겨 평가됐다.

소비자 보호는 대한항공, 에어서울, 이스타항공, 진에어, 티웨이항공이 A등급을 받았다. 아시아나 항공, 제주항공이 B등급으로 뒤를 이었다.

에어부산은 가장 낮은 성적인 D등급을 받았다. 지난해 성적인 A등급보다 세 단계나 떨어졌다. 지난해 11월 장시간 기내대기로 과태료가 부과됐기 때문이다.

공항서비스평가는 수속절차의 신속성, 수하물처리 정확성, 공항이용 편리성, 이용자만족도 등으로 구성됐다.

수속절차와 수하물처리에서 국내 공항은 대체적으로 A등급을 받았다.

공항이용 편리성은 인천공항이 A등급을 받았다. 김포공항, 김해공항, 제주공항이 B등급, 청주공항, 대구공항이 C등급을 받았다.

국내로 들어오는 국제선은 대체적으로 매우 우수인 A등급을 받았다.

필리핀 팬퍼시픽항공은 지난해 피해 신고가 많았고, 소비자 보호조치를 지키지 않아 매우불량인 F등급을 받았다. 아에로플로트 러시아 항공은 미흡인 D등급을 받았다.

어명소 항공정책관은 "항공 이용이 많아지는 만큼 서비스가 개선되도록 제도를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6-29 14:56:01
국민이 안전하게 이묭 할수가 있어야한다

에구 2019-06-28 17:11:05
뻔한 결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