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림청 '여행하기 좋은 산림 명품숲' 선정
산림청 '여행하기 좋은 산림 명품숲' 선정
  • 전만기 기자
  • 승인 2019.06.27 17:58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국유림 명품숲으로 선정된 속리산 말티재 숲 ⓒ 산림청
▲ 국유림 명품숲으로 선정된 속리산 말티재 숲 ⓒ 산림청

산림청은 숲의 경관과 생태적 가치가 우수한 '국유림 명품숲' 5곳을 27일 발표했다.

이번에 선정된 곳은 설악산 향로봉을 비롯해 낙엽송 숲, 경북 수도산 숲, 속리산 말티재 숲, 삼봉산 금강소나무 숲 등 5곳이다.

설악산 향로봉은 생물다양성과 멸종위기식물 등이 분포하고 있어 산림유전자원보호구역, 유네스코 생물권 보존지역으로 지정되는 등 보존·연구가치가 뛰어나다.

상안리 낙엽송숲은 1938년부터 낙엽송을 조림한 곳으로 천연 소나무의 생육상태가 우수하며, 임도 등 다양한 편의시설도 갖추고 있다.

수도산 숲은 경관숲, 자작나무숲, 낙엽송 보존림, 단지봉 경제림단지 등 다양한 형태의 숲으로 이루어져 있다. 수도계곡과 장전폭포, 수도암 등 지역 관광자원이 풍부해 자연의 풍광을 즐길 수 있다.

속리산 말티재 숲은 천연림과 인공림이 어우러져 생태적 건강성을 유지하고 있다. 이 곳은 장재저수지와 자연휴양림 등 다양한 기반시설과 한옥공원, 솔향공원 스카이바이크 등 연계 프로그램도 즐길 수 있어 방문객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1963년 강송 접목표 시험조림으로 조성된 삼봉산 금강소나무 숲은 소나무의 생육환경이 뛰어난 점을 인정받아 명품숲으로 선정됐다.

산림청은 이번에 선정된 명품숲을 체계적으로 관리해 산림관광 명소 등 지역경제 활성화 거점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숲 안내판 설치 등 각종 편의시설을 확충하고, 지역 관광자원과 연계한 산촌 활성화 프로그램을 개발한다.

강대석 국유림경영과장은 "국유림 명품숲을 산림의 경제·사회·문화적 기능 등 다양한 공익적 가치를 제공하는 산림관광 대표 모델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경 2019-06-28 20:32:36
쉼은 숲에서~~

이화령 2019-06-28 16:11:29
구불구불해도 옛길이 좋아

메카 2019-06-28 16:05:27
휠링이 필요해

제노비아 2019-06-28 13:19:52
사계절이있어 아름다운우리나라

남철우 2019-06-28 12:50:02
산림치유 장솟로 좋은 곳이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