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우 대비 '자동' 경보 … 청주 7억여원 투입
폭우 대비 '자동' 경보 … 청주 7억여원 투입
  • 이봉우 기자
  • 승인 2019.06.24 10: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해 여름 충북 지역에 내린 폭우로 하천변에 주차된 차량들이 물에 잠겨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지난해 여름 충북 지역에 내린 폭우로 하천변에 주차된 차량들이 물에 잠겨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청주시가 폭우 등의 재난에 대비할 수 있는 경보시스템을 만들고 있다.

시는 6억9000여만원을 투입해 다음달까지 흥덕구 신촌교, 신대교 등 25곳에 재난 예·경보시스템을 설치한다고 24일 밝혔다.

이 시스템은 폭우 등으로 하천의 수위가 일정 수준 이상 올라가면 자동으로 위험을 알리는 방송이다. 재난종합상황실은 영상 감시장치를 통해 실시간으로 현장을 확인할 수 있다.

시는 또 명암저수지에 방수량을 조절하는 수문 원격감시 제어시스템을 구축했다.

명암저수지 수문은 그동안 사람이 직접 여닫았다. 시 관계자는 "갑작스러운 국지성 호우 등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시는 9000여만원을 들여 CCTV와 수위측정 센서, 수문 무인작동을 위한 제어장치 등을 갖춘 시스템을 설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