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안전신문고 개통 4년 만에 신고 100만건 돌파"
행안부 "안전신문고 개통 4년 만에 신고 100만건 돌파"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6.17 13:16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주정차 구역에 관광버스가 번호판을 뗀 채 주차돼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불법주정차 구역에 관광버스가 번호판을 뗀 채 주차돼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행정안전부는 안전신문고를 개통한 지 4년만에 신고가 100만건을 돌파했다고 17일 밝혔다.

만 번째 안전 신고자는 인천 서구에 거주하는 김모(64)씨다. 김씨는 파손된 어린이보호구역 난간대를 신고했다. 안전신고를 접수한 서구청은 현장 확인후 조치했다.

김씨는 "지난 4월 안전신문고를 알게 됐다"며 "이번이 7번째 신고인데 사용도 간편해서 지인에게 홍보하고 있다"고 말했다.

안전신문고는 국민이 생활 주변의 안전위험요인을 사진이나 동영상으로 찍어 신고할 수 있도록 만든 시스템이다. 안전신문고 홈페이지(www.safetyreport.go.kr)나 구글 play스토어에서 설치할 수 있다.

행안부가 안전신고를 분석한 결과, 100만건 가운데 85만건(85.3%)이 개선된 것으로 나타났다. 행안부 관계자는 "예전엔 신고할 방법이 없던 보도블록과 맨홀 파손 등도 안전신문고를 통해 고쳐졌다"고 말했다.

신고는 2014년 1488건, 2015년 7만4123건, 2016년 15만2768건, 2017년 22만6919건, 2018년 23만6002건으로 매년 늘어나고 있다.

도로·건물 등 시설안전이 30만5641건(30.5%)으로 신고 내용 가운데 가장 많았다. 신호등과 불법 주‧정차 등 교통안전은 30만1933건(30.1%), 등산로·체육시설 등 생활안전은 20만6361건(20.6%) 순이었다.

행안부 관계자는 "안전신고 초기에는 맨홀 뚜껑 개보수 등 경미한 사항이 많았던 반면 노후 교량 붕괴, 전신주 감전, 육교 주탑 와이어 손상 등 대형사고 위험이 높은 신고도 늘고 있다"고 말했다.

4대 불법 주·정차도 신고를 받으면서 안전신고는 지난 4월 17일부터 11만건이 급증했다. 소화전·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 정류소 10m 이내, 횡단보도 등은 주·정차를 할 수 없는 공간이다.

행안부는 전국자율방재단연합회, 안전생활실천시민연합 등 민·관 협업체계를 마련해 안전신문고 홍보에 참여토록 할 계획이다.

행안부는 우수 사례를 선정해 정부 표창, 포상금 등을 제공한다.

허언욱 안전정책실장은 "오는 1일부터 10일까지 조사한 국민 의견을 모아 안전신문고에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문고짱 2019-06-19 08:46:04
세상은 변합니다. 시민의 힘으로~

신문지기 2019-06-18 15:08:01
신문고신고에 개선할게 있다면 동참해봐야겠네요

박은경 2019-06-18 11:33:01
저도 자주 이용하고 있습니다~^^

윌리엄스 2019-06-18 08:51:16
안전신문고 앱 참 잘 만들었네요.
국민의 안전에 대한 관심이 계속 높아지기를 기대합니다.

용만이 2019-06-18 08:09:24
안전을위해서 신문고에 문재점을 자꾸 올여 시정토록 건의를 해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