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소방차, 인천 '붉은 수돗물' 긴급 투입
수도권 소방차, 인천 '붉은 수돗물' 긴급 투입
  • 한영준 기자
  • 승인 2019.06.13 13: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서구 지역서 지난달 30일부터 열흘 넘게 붉은 수돗물이 나오고 있다.

소방청은 인천 서구 지역 붉은 수돗물과 관련해 서울과 경기지역 소방차를 동원해 생활용수를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그동안 인천소방본부에서 생활용수를 지원해 왔다.

생활용수 지원에 동원되는 차량은 30대(인천, 서울, 경기 각 10대)다. 소방본부는 차량 소독 등 사전조치를 거쳐 위생에 문제가 없는 소방차와 수관을 사용해 급수한다.

학교, 병원, 요양원 등에 먼저 지원한다. 식기세척 등 생활용수 지원이 필요한 곳은 소방청이나 인천소방본부 119종합상황실에 요청할 때 지원한다.

홍영근 화재대응조사과장은 "생활용수가 필요한 경우 119로 연락하면 신속한 조치로 주민 불편을 최소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6-14 09:39:12
수도관이 노후가되서 녹슨 물이 나오는것은 아닌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