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먹거리 전략' 발표 … 취약계층 먼저 챙긴다
경기도 '먹거리 전략' 발표 … 취약계층 먼저 챙긴다
  • 전형금 기자
  • 승인 2019.06.11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취약계층의 절반 가량은 경제사정상 식사를 충분히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경기도
▲ 취약계층의 절반 가량은 경제사정상 식사를 충분히 하지 못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 경기도

경기도는 12개 과제로 구성된 '경기도 먹거리 전략'을 11일 발표했다.

도는 '새로운 경기, 먹거리 기본권'을 슬로건으로 5년 동안 4가지 핵심 목표를 제시했다.

도는 지역사회건강조사(2014~2016년) 결과 평균 41.3%에 달하는 기초생활수급자의 먹거리 부족비율을 27.5%까지 낮추기로 했다.

공공분야에 지역농산물을 우선 공급해 4000억원 수준인 지역농산물 취급액을 1조원까지 늘린다.

17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5번째인 아침결식률(39.2%)을 가장 낮은 수준(33.7%)까지 개선한다는 구상이다.

도는 31개 시․군에 시민이 참여하는 먹거리 위원회를 설치해 지역 먹거리 공동체 육성을 도모한다.

도는 지난 1년 동안 결식아동 급식단가를 전국 최고 수준인 6000원으로 인상했다.

예산을 편성해 임산부와 영유아를 위한 '영양플러스 사업'을 지원했다. 시민이 스스로 먹거리 취약계층을 돌보는 '시민단체 먹거리 보장사업'도 추진하고 있다.

아울러 도는 올해 9월부터 고교 무상급식과 어린이집 아동급식 지원에 예산 262억원도 반영했다.

도는 오는 9월에 열리는 먹거리 위원회 정례회의에서 내년도 추진사업을 확정, 예산에 반영할 계획이다.

도는 매년 지역농산물 이용과 먹거리 실태를 조사해 공개할 방침이다.

이대직 농정해양국장은 "지역사회 건강조사 결과 도민 74.4%는 먹거리 취약계층 지원에 공감했다"며 "교육청, 도의회, 시군, 민간 전문가들이 참여해 전략별 세부과제를 발굴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