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서 '해양안전 문화대전' … 생존수영 배워요
한강공원서 '해양안전 문화대전' … 생존수영 배워요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6.08 06:19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경찰청
ⓒ 해양경찰청

해양경찰청은 8일 서울 뚝섬한강공원에서 구명조끼 입기 방법, 심폐소생술, 생존수영 등을 배울 수 있는 '해양안전 문화대전'을 연다.

생존수영, 구명조끼 입고 걷기 대회, 해양안전에 대한 그림 그리기, 글짓기, 무예, 댄스 등 행사로 구성돼 있다.

생존수영 대회는 플라스틱 병을 이용해 생존하는 기록과 구명조끼를 착용하고 생존하는 기록을 측정하는 경연이다.

부모와 아이가 구명조끼를 입고 2km를 걷는 대회는 400m 구간마다 5개 해양안전 수칙 체험 공간이 마련돼 있다.

이 구간은 △올바른 구명조끼 착용법 △물놀이 전 준비운동 방법 △음주수영 위험성 알기 △심폐소생술 방법 △해양생물 보전 필요성 등을 배울 수 있다.

6월 평균 기온이 21도로 예상됨에 따라 걷기 대회는 오전 9시부터 11시30분까지 진행된다. 구간마다 쉴 수 있는 그늘막을 설치하고 구급차를 배치할 계획이다.

해양안전 문·무·예 대회는 해양안전을 주제로 그림 그리기, 글짓기, 무예, 댄스 등으로 나눠 진행되며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그 밖에도 응급처치법 교육, '안전'을 낚는 낚시 게임, 선박 가상현실 체험, 해양경찰 인형탈 '호보트'와 사진찍기 등 체험프로그램도 운영된다.

또 구명조끼 패션쇼, 드론 구조 시연, 구조장비 전시 등의 볼거리를 제공한다.

현장 접수가 가능하며, 상장과 상품도 마련했다. 생존수영을 배우려면 수영복이나 여분의 옷을 준비해야 한다.

자세한 내용은 해양경찰청 홈페이지(www.kcg.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해양안전에 관한 행사를 자주 접할 수 없는 한강에서 개최하는 만큼 국민 여러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2hm122 2019-06-08 13:38:44
꼭 배워야 할 내용이네요~^^

삼다도 2019-06-08 08:18:13
물에서 긴급시 살아 남을여면 생존수영 구명쪼끼 입는법 배워야겠습니다

구명조끼 2019-06-08 07:44:28
이 날에 구명조끼가 핓을 발하겠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