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IST 김건태 교수팀, 이산화탄소로 전기·수소 만든다
UNIST 김건태 교수팀, 이산화탄소로 전기·수소 만든다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6.04 16:08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수계 금속-이산화탄소 시스템을 개발한 김건태 교수팀이 연구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과기부
▲ 수계 금속-이산화탄소 시스템을 개발한 김건태 교수팀이 연구실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과기부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에너지 및 화학공학부 김건태 교수팀이 이산화탄소를 사용해 전기와 수소를 생산하는 '수계 금속-이산화탄소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4일 밝혔다.

기체상태의 이산화탄소는 화학적으로 안정적인 구조를 가지고 있어 변환이 어려우나, 물에 녹이면 쉽게 다른 물질로 전환이 가능하다.

이 시스템은 물에 녹인 이산화탄소를 활용해 작동하는 일종의 전지로, 전기화학 반응 과정에서 기후변화의 주범인 이산화탄소는 제거되고 전기와 수소가 만들어지는 방식이다.

이산화탄소가 물에 녹으면 수소이온이 많아져 산성을 띄는 물이 되고, 그때 전자들이 이동하면서 전기 에너지가 만들어지는 것이다.

전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에서 이산화탄소는 57% 이상 탄산수소칼륨으로 변환된다. 이때 수소도 생산되기 때문에 일석이조의 효과를 거둘 수 있다.

지난해 본 연구팀이 공개한 '나트륨 금속–이산화탄소 시스템'보다 저렴한 비용과 높은 안정성을 바탕으로 전기 출력과 수소 생산 속도가 크게 향상됐다.

김건태 교수는 "실증 연구 수준에 빠르게 도달한 만큼 상용화 가능성도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CO2 2019-06-04 19:04:37
상용화시켜주세요

바람 2019-06-04 16:20:12
전기 수소개발생산 상용화는 경제효과는? 그이면에 문제점은 특히 안전성에 만족한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