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촌 세브란스병원 AI 응급의료서비스 3일 출범
신촌 세브란스병원 AI 응급의료서비스 3일 출범
  • 안현선 기자
  • 승인 2019.06.03 10:0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5G+ 전략'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5G+ 전략'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3일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인공지능(AI) 응급의료시스템 사업단 출범식을 가진다고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4월 8일 발표한 '5G+ 전략'의 일환으로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 사업에 3년동안 231억원을 투입한다.

신촌 세브란스병원이 주관하고 10개의 ICT기업, 서울대학교 등 4개의 기관 등 21개 병원과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으로 구성돼 추진된다.

환자 이송시간을 줄여 골든타임을 확보하고 환자의 질환 중증도에 따라 치료를 제공한다.

5G+로 심전도‧혈압‧맥박 등 생체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전송한다. 주변 응급센터와 질환별 분포도 등의 분석을 통해 이송시간을 단축시킬 계획이다.

우선 4대 응급질환인 심혈관질환, 뇌혈관질환, 중증외상, 심정지를 대상으로 개발된다.

국가응급진료정보망(NEDIS), 소방청, 응급실 등으로 흩어져 있는 데이터를 5G기반으로 통합한다.

2021년에는 119구급차와 응급의료센터에 'AI기반 응급의료시스템'을 적용해 소방본부, 의료기관 등으로 확대한다.

민원기 제2차관은 "지난 4월 상용화된 5G와 AI기술을 활용해 성공적으로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19-06-03 15:28:51
예산을 많이 드린 많큼 우리나라에서 AI치료는 세브란스병원이 최고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