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전봇대 없애고 329㎞ 전선 묻는다… 지중화 67%
서울시, 전봇대 없애고 329㎞ 전선 묻는다… 지중화 67%
  • 김덕호 기자
  • 승인 2019.05.27 09:48
  • 댓글 4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시 한 자치구의 지중화 작업 전(왼쪽)과 후 도로 ⓒ 서울시
▲ 서울시 한 자치구의 지중화 작업 전(왼쪽)과 후 도로 ⓒ 서울시

서울시가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힌 전선 329km를 2029년까지 땅 속에 묻는다. 엉킨 전선을 잇는 전봇대는 강풍이 불었을 때 넘어질 수도 있어 시민 안전에 문제가 있다.

시는 전선 지중화(地中化)사업을 추진할 지역과 중장기 계획을 담은 '가공배전선로 지중화사업 기본계획'을 27일 발표했다.

시는 현재 지중화 작업을 59.1%까지 마쳤다. 이번 작업이 마무리되면 지중화율은 67.2%가 될 것 으로 예상했다.

이미 다른 나라는 지중화율을 거의 달성했다. 런던, 파리, 싱카포르는 모든 전선을 땅에 묻었고 도쿄는 86%까지 마친 상태다. 시는 4차로 이상 도로를 대상으로 지중화 작업을 마치면 현재 86.1%에서 94.16%까지 올라갈 것으로 내다봤다.

자치구는 한국전력공사에 전선 지중화를 요청해 평가받아야 한다. 승인이 되면 시는 비용의 25%를 자치구에 지원한다.

지중화 사업은 자치구마다 편차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중구가 87.37%로 지중화율이 가장 높았지만 강북구는 56%에 미쳤다.

시는 4차로 이상 도로를 대상으로 2024년까지 164㎞, 2029년까지 164㎞의 전선을 땅에 묻을 계획이다.

자치구별 편차가 큰 점을 감안해 지중화가 낮은 지역부터 작업한다. 예산은 시와 자치구가 25%를 부담하고 한전이 50%를 분담한다.

고홍석 도시교통실장은 "보도구간에 난립해 있는 전선으로 불편을 겪는 시민들이 많다"며 "이번 사업으로 '걷는 도시, 서울'을 실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9-05-27 12:07:24
안전하고 환경에도 좋고

바람 2019-05-27 11:51:40
지중화 깨끗함 좋아요 설비지중화에 따른안전 문제도 더정밀하고 첨단화가 되길

메카 2019-05-27 11:28:44
굿이네요

Ksy02 2019-05-27 10:13:54
모든설로 이제는 지중화로하여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