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폭염 대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전남도 폭염 대비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 운영
  • 최형석 기자
  • 승인 2019.05.19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도는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20일부터 오는 9월까지 47개 응급실 운영 의료기관이 참여하는 '온열질환 응급실감시체계'를 운영한다.

온열질환은 열로 발생하는 급성질환으로 뜨거운 환경에 장시간 노출시 두통, 어지러움, 근육경련, 피로감, 의식저하 등 증상을 보여 방치시 생명이 위태로울 수 있다. 열탈진인 일사병과 열사병이 대표적이다.

온열질환자 응급실감시체계는 폭염시 도민 건강보호 활동에 활용하기 위해 응급실을 통해 온열질환자 신고를 받아 발생 현황과 주요 특성을 모니터링한다.

도에 따르면 전남지역 온열질환자는 매년 늘어 2016년 187명이 발행한후 2017년 196명, 지난해 322명(전국 4526명)으로 늘어 4명(전국 48명)이 숨졌다. 사망자는 70대 이상 3명, 50대 1명이다. 

지난해 온열질환자는 남자 231명, 여자 91명으로 나타났다. 연령별로는 50대 76명, 40대 66명, 60대 48명이었다. 장소별로는 작업장 82명, 논·밭 69명, 길가 40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월별로는 5, 6월 산발적으로 발생하다가 장마가 짧게 끝나면서 장마 종료 직후인 7월 11일께부터 환자가 급증해 8월 말까지 길게 이어졌다.

강미정 건강증진과장은 "온열질환은 심각한 인명피해로 이어질 수 있지만 폭염시 외출을 자제하고 물 자주 마시기, 더운 시간대에 휴식하기 등 건강수칙을 잘 지키는 것으로도 예방이 가능하다"며 "지자체, 관계기관과 연계해 온열질환 예방 홍보를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