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낙도 고령 어업인 500명 무료 건강검진
해수부, 낙도 고령 어업인 500명 무료 건강검진
  • 이명상 기자
  • 승인 2019.05.17 13:18
  • 댓글 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조선대병원 의료진이 지난해 낙후지역을 방문해 어업인에게 건강검진을 하고 있다. ⓒ 해수부
▲ 조선대병원 의료진이 지난해 낙후지역을 방문해 어업인에게 건강검진을 하고 있다. ⓒ 해수부

해양수산부는 10월 26일까지 낙도‧낙후지역 12곳에서 고령 어업인 등 500명을 대상으로 무료 건강검진을 한다.

해수부는 낙도·낙후지역 어업인을 위해 2016년부터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를 해 왔다. 해수부가 어업안전보건센터로 지정한 경상대병원, 인제대보산백병원, 조선대병원 의료진은 낙후지역 12곳을 방문해 건강검진을 할 계획이다.

경상대병원은 경남 통영·사천시, 인제대부산백병원은 부산 기장군과 울산 울주군, 조선대병원은 전남 완도군과 전북 신안군 등에 배정됐다. 의료진은 지정된 지역에 4번 방문해 건강검진을 할 예정이다.

신체검사, 혈압, 혈당 등 기초검사와 어업인들이 자주 앓는 근골격계 질환에 대한 진료하고, 한방치료도 병행한다. 근골격계 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스트레칭과 예방교육, 미용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변혜중 소득복지과장은 "사각지대에 놓인 낙도·낙후지역에 찾아가는 의료서비스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 찾아가는 의료서비스 일정표 ⓒ 해수부
▲ 찾아가는 의료서비스 일정표 ⓒ 해수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5-18 15:26:09
의료봉사 수고가많으십니다

peter 2019-05-17 17:03:02
형식적이지 않게 진행해 실제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사랑을 담아 해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