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마시고 영동고속도로 180㎞ 질주
술 마시고 영동고속도로 180㎞ 질주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5.14 17:24
  • 댓글 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찰이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증가하자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통사고로 견인되는 차량 ⓒ 세이프타임즈 DB
▲ 경찰이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가 증가하자 단속을 강화하기로 했다. 교통사고로 견인되는 차량 ⓒ 세이프타임즈 DB

만취상태에서 시속 180㎞를 밟은 5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최근 이 같은 사고뿐만 아니라 음주로 인한 사망사고도 빈발하자 강력한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경찰에 따르면 강원순찰대는 14일 오전 6시 40분쯤 A(50)씨를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했다. A씨는 만취 상태에서 강릉방면 영동고속도로를 시속 180㎞로 질주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적발 당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154%로 면허취소에 해당한다. A씨는 경찰에서 "전날 경기도에서 술을 먹고 강원도에 있는 건설현장으로 가려다 과속을 했다"고 진술했다.

음주운전으로 인한 사망사고도 급증하고 있다. 지난 9일 BMW 차량이 고속도로에서 보수작업을 하고 있던 5톤 화물 트럭과 굴착기를 들이받았다. 노동자 1명이 숨지고 2명은 병원에 이송됐다.

앞서 지난달 25일 BMW 차량 운전자가 주취상태로 양양고속도로를 질주하다 가드레일을 들이박았다. 차량은 불에 탔고 운전자는 치료를 받다 사망했다. 당시 운전자는 혈중알코올농도가 0.152%였다.

경찰 관계자는 "암행순찰차를 투입해 과속차량을 단속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여름 2019-05-17 12:49:32
술안먹도 제 정신으로 안 살았을텐데
술까지 먹고 운전이라니 ..

이영우 2019-05-16 02:01:04
가중처벌을 하는 등 특단의 조치가 필요합니다.

122hm122 2019-05-15 17:46:32
특단의 대책이 필요합니다.
불특정 다수를 위협하는 음주운전...

창배 2019-05-15 15:32:04
음주운전은 살인미수죄로 처벌해야합니다

엑스맨 2019-05-15 14:16:21
술마시면 무조건 대리 운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