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구원 '미허가 핵연료' 몰래 사용 '밥먹듯'
원자력연구원 '미허가 핵연료' 몰래 사용 '밥먹듯'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5.10 17:09
  • 댓글 1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하나로 중성자 이용시설 ⓒ 한국원자력연구원
▲ 하나로 중성자 이용시설 ⓒ 한국원자력연구원

한국원자력연구원이 핵연료물질을 사용한 뒤 빗물에 흘려 보낸 사실을 은폐한 것으로 드러났다. 원자력연구원은 이미 여러차례 원자력안전법을 위반했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10일 회의를 열고 원자력연구원에 1억500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내리기로 의결했다.

원안위는 2017~2018년 정기검사 결과 원자력연구원이 허가없이 핵연료물질을 사용한 사실을 확인했다. 2015년 12월에는 핵연료물질 90.338㎏을 미허가시설에서 사용했고 2017년 6~7월에는 109.274㎏을 사용했다.

연구원은 플루토늄 0.05g, 감손우라늄 640g, 천연우라늄 5g, 토륨 0.001g 등 핵연료물질을 미허가 장소에 보관한 것으로 확인됐다. 방사성의약품(Lu-177)을 허가없이 실험동물에 주입한 사실도 적발됐다.

앞서 원자력연구원은 여러차례 안전법 위반으로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연구원은 방사성물질을 빗물관에 흘려보내고 방사선 장비를 무단으로 매각했다. 방사성물질이 함유된 콘크리트와 흙을 몰래 묻기도 했다.

원안위는 2017년 연구원에 과징금 19억2500만원과 과태료 5600만원 처분을 내렸다. 이밖에도 연구원은 핵연료 물질을 허가없이 보관해 지난해 1억500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박은경 2019-05-13 07:52:33
이런 이런 나쁜짓을~ 엄중한 처벌이 필요합니다.

라벤더 2019-05-13 07:29:14
국민청원감 ㅠㅠ
국민의한사람으로써 용서가안됨

핵연료 2019-05-10 17:24:25
국가기관에서 이런짖을...

Ksy02 2019-05-11 20:09:20
사람잡을여고 핵물질을 아무대나 흘여버리고 어디에사묭 했냐구요

이히자인 2019-05-13 08:07:49
가장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세워야 하는 사람들이 안전 불법을 저지르다니~~
과징금이 아니라 형사처벌을 해야 할 듯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