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사 "5G 서비스 빠르고 편리하게 바꾸겠다"
이통사 "5G 서비스 빠르고 편리하게 바꾸겠다"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9.05.10 13:16
  • 댓글 12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정부 과천청사에서 '5G+ 전략'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과기정통부
▲ 유영민 과기정통부 장관이 정부 과천청사에서 '5G+ 전략' 브리핑을 하고 있다. ⓒ 과기정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동통신사와 '5G 서비스 점검 회의' 결과를 10일 발표했다.

이동통신사가 5G 수신범위를 확장한 결과 기지국 5만7266곳에서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동통신사는 6월부터 KTX·SRT 역사 24곳과 공항 12곳, 대형쇼핑몰 등 건물 120곳에 5G 서비스를 구축할 계획이다. 통신사는 5G 서비스 기지국을 추가로 확보할 계획이다.

서비스 이용자들은 5G가 더 느리고 끊김 현상도 많다고 제기해왔다. 이에 이동통신사는 소프트웨어 보완 패치를 보급해 해결할 계획이다.

이동통신사는 '갤럭시 S10 5G'에 이어 더 많은 5G 스마트폰도 출시할 예정이다. LG전자는 'V50 씽큐', 삼성전자는 '갤러시 폴드'를 출시한다.

과기부 관계자는 "스마트공장, 헬스케어, 자율주행차 등 5G를 활용한 개발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남철우 2019-05-14 11:32:09
5G 데이터 끊김없이

윌리엄스 2019-05-13 15:19:25
당연한 말씀

122hm122 2019-05-13 11:47:56
5G 더느리고 끊김많다니...

삼다도 2019-05-13 08:40:40
가는곳마다 5G가 다 통신 장애가 없어야한다

lee.junghyung7023 2019-05-13 08:25:59
부실하네요.. 모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