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다중이용시설 2887곳 안전관리자 순회 교육
행안부, 다중이용시설 2887곳 안전관리자 순회 교육
  • 신승혜 기자
  • 승인 2019.05.09 12:26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안전부는 10일부터 다음달 21일까지 영화관, 백화점, 종합병원 등 다중이용시설 2887곳의 안전관리자들을 대상으로 순회교육을 한다.

화재·지진 등 위기상황을 대비해 안전관리자들이 알아야 할 행동요령과 자체훈련 시나리오 작성법, 훈련방법 등을 알려준다. 다중이용시설 관계자가 쉽게 따라 할 수 있도록 사례를 중심으로 훈련계획과 시나리오를 소개한 가이드북도 배포한다.

다중이용시설은 판매·숙박·문화·종교 관련 용도로 쓰이는 건축물 가운데 바닥면적의 합이 5000㎡ 이상인 시설을 말한다.

2014년 경주 마우나리조트 붕괴사고를 계기로 민간시설 안전관리가 강화됐다. 다중이용시설 소유·관리·점유자는 위기상황에 대비한 매뉴얼을 만들고 그에 따라 매년 한 차례 이상 훈련을 시행해야 한다.

이승우 사회재난대응정책관은 "불특정 이용객이 많은 다중이용시설은 사고 발생 초기에 안전관리자의 역할이 매우 중요하다"며 "교육을 통해 안전관리자의 대응 역량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상환 2019-05-17 10:44:29
다중이용시설 등의 안전관리자는 소방설비
시스템을 성능위주로 유지관리하여여야 유사시에
긴급대처가 가능하다.

고상용 2019-05-10 08:49:28
안전을위해서 안전관리자가 있는곳은 교육을 잘받아 대응 할수가있어야한다

바람 2019-05-09 15:39:49
안전관리자의 역활 다중이의 필수요원이 될까? 기업주의 인식전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