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강공원 천변 ' 감염병 진드기' 있을까 … 서울시 조사
한강공원 천변 ' 감염병 진드기' 있을까 … 서울시 조사
  • 곽지연 기자
  • 승인 2019.05.08 11:15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보건환경연구원들이 참진드기 조사를 하기 위해 플래깅을 하고 있다. ⓒ 서울시
▲ 서울보건환경연구원들이 참진드기 조사를 하기 위해 플래깅을 하고 있다. ⓒ 서울시

서울시가 5월부터 11월까지 한강공원 천변에서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 매개 진드기의 서식 분포를 조사한다.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바이러스에 감염되면 고열(38~40℃)과 오심, 구토, 설사 등 증상이 나타나고 혈소판이 감소한다. SFTS 바이러스를 보유한 참진드기에 물려 감염된다.

서울시는 고라니 등 야생동물 출몰지역과 한강공원, 생태공원, 하천변 산책로 등 진드기가 관찰된 곳을 중심으로 조사를 할 계획이다.

하얀 천으로 풀숲을 훑는 플래깅(Flagging)법으로 채집한 뒤 참진드기가 SFTS 바이러스를 보유했는지 유전자를 분석한다.

여러 차례 조사해 채집한 진드기를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에 검사를 의뢰한뒤 분포 서식을 파악할 계획이다.

참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곳에 제초와 진드기 기피제 비치, 방역소독 등 조치도 취한다.

신용승 서울보건환경연구원장은 "기후변화의 영향으로 진드기 출현이 증가해 매개 감염병 환자도 늘어나고 있다"며 "진드기가 많이 서식하는 지역에 대해 조사를 철저히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라벤더 2019-05-08 14:11:13
야외활동시 주위하세요

저푸른초원 2019-05-08 11:18:24
야외활동을 할 때 진드기가 무섭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