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60대 만성질환·임플란트 최다 … 70대는 치매
50~60대 만성질환·임플란트 최다 … 70대는 치매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5.07 16:20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고혈압·당뇨병 연령대 증감률.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 고혈압·당뇨병 연령대 증감률.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만성질환, 임플란트, 치매 등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연령대별로 뚜렷하게 나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어버이날인 5월 8일을 앞두고 노년층 질병 분석 결과를 7일 발표했다.

지난해 50대 이상은 1인당 6.68개의 질병으로 병원을 찾았다. 병원에 가장 많이 찾은 부류도 50대로 나타났다. 지난해 857만7599명이 병원, 약국을 방문했고, 60대 597만3817명, 70세 이상 490만4252명 순이었다.

반면 진료비는 70세 이상에서 가장 많이 나갔다. 병원비로 평균 478만6652만원을 소비했다. 10년전에 비해 6.8% 늘어난 수치다.

50대에서 고혈압과 당뇨병 환자가 급격히 늘어났다. 환자는 70세 이상에서 가장 많았지만 40~50대 접어들때 고혈압 126.5%, 당뇨병 121.4%로 급격히 늘어났다.

1인당 고혈압으로 12만2452원, 당뇨병은 22만6883원으로 연평균 1~2% 늘어났다. 고혈압 뿐 아니라 50대에서 백내장, 퇴행성 관절염 환자도 40대와 비교해 각각 324.6%, 184.4% 증가했다.

60대는 치과에 많이 가는 것으로 분석됐다. 이들은 50대보다 치아장애가 234.7% 증가했다. 시술자도 지난해 65~69세에서 26만5830명으로 가장 많았다. 건보원은 65세 이상부터 임플란트 보험을 적용하고 있다. 이들 치료비는 1인당 118만6036원으로 집계됐다.

70세 이상부터는 치매로 병원을 찾는 사례가 많았다. 지난해 치매로 병원을 찾은 70세 이상 환자는 47만1929명에 이르렀다.

알츠하이머병으로 치매 병원에 찾은 70세 이상 환자는 60대보다 입원 2516.5%, 외래진료 1271.9%로 폭발적으로 증가했다. 이들의 1인당 진료비는 381만1840원에 달했다.

70세 이상은 치매 이외에도 틀니 시술을 많이 받았다. 지난해 70세 이상 틀니 시술 환자는 14만2699명으로 1인당 143만7848원을 내는 것으로 나타났다.

▲ 치매 연령대별 환자수.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 치매 연령대별 환자수. ⓒ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용만이 2019-05-15 16:19:35
나이가 많으면 병도 많아지내요 누구든 장담 못하는 병들 치아도 많이 사용하니 아플수밖에

임플란트 2019-05-07 19:55:25
치과대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