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소방본부 '비상구 폐쇄' 단란주점 등 21곳 적발
제주소방본부 '비상구 폐쇄' 단란주점 등 21곳 적발
  • 고상용 기자
  • 승인 2019.05.03 17:58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주소방본부 공무원이  다중이용업소를 불시에 방문해 점검을 하고 있다. ⓒ 제주소방본부
▲ 제주소방본부 공무원이 다중이용업소를 불시에 방문해 점검을 하고 있다. ⓒ 제주소방본부

제주도 소방안전본부는 최근 단란주점 등 유흥업소 172곳을 불시에 단속한 결과 관련법을 위반한 21곳을 적발했다고 3일 밝혔다.

용담1동의 A단란주점은 비상구에 전자 도어락, 출입구 계단에 방화문을 설치했다가 적발됐다.

연동 B단란주점은 비상구 앞에 피아노와 스피커를 쌓아뒀다. C업소는 영업장을 임의로 변경해 유흥주점을 운영하다가 적발됐다.

21곳의 업소 가운데 12곳은 과태료를 부과했다.

제주소방본부 관계자는 "소방시설과 피난시설은 도민의 생명과 직결되는 부분으로 폐쇄 등 위법사항에 대해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신호등 2019-05-31 09:41:34
간이 배 밖으로 나왔나요?
개그도 아니고

소방 2019-05-06 09:47:27
사람이먼저다

Ksy02 2019-05-05 09:54:47
돈만 생각하는업자 강력히 처벌해야한다

비상구 2019-05-04 12:45:16
비상구 폐쇄?
말이야 방구야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