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산망 해킹 차단 '사이버 보안관제 센터' 오픈
정부 전산망 해킹 차단 '사이버 보안관제 센터' 오픈
  • 임홍철 기자
  • 승인 2019.05.02 11:5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안부가 3일부터 가동에 들어가는 사이버 보안관제 센터.
▲행안부가 3일부터 가동에 들어가는 사이버 보안관제 센터.

행정안전부 사이버 보안관제 센터가 3일 문을 열었다. 센터는 행안부, 7개 소속기관과 8개 산하기관의 내부망과 인터넷망의 유해트래픽‧악성코드 등의 위험성을 분석하는 역할을 한다.

해킹 등 사이버 공격이 예상될 경우 조기 경보 발령과 침입을 차단으로 피해 발생을 사전에 예방한다. 국가적으로 발생하는 사이버위협에 대비하기 위해 국가정보원 국가사이버안전센터 등 유관기관과 협업체계도 갖췄다.

이인재 기획조정실장은 "지능화되는 해킹, 악성코드 감염으로부터 정부 서비스와 업무망을 보호할 수 있는 대응체계를 구축했다"며 "유관기관과 합동으로 사이버 모의해킹 훈련 등을 통해 정보보안 역량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19-05-02 13:55:56
군사기밀 산업정보 사이버 해킹 한두번이 아니다 빨리 전산망 보호가 이루워져야한다.
기술정보 산업스파이가 우리나라 기술 모든 기밀 다퍼갈수가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