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안전대진단 벌인 대전시 "143곳 보수 보강 필요"
국가안전대진단 벌인 대전시 "143곳 보수 보강 필요"
  • 오선이 기자
  • 승인 2019.04.25 16: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대전시 마산동 호평고개 위험절개지를 둘러 보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허태정 대전시장(오른쪽)이 대전시 마산동 호평고개 위험절개지를 둘러 보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대전시는 지난 2월 18일부터 61일 동안 국가안전 대상시설 2584곳에 대한 안전진단을 벌인 결과 143곳의 보수·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외부 석재 마감재 추락 위험이 있거나 복도 마감(타일) 일부가 파손된 곳 등이다.  

시는 위험 정도와 시급성을 파악해 예산 확보 후 시설을 개선할 계획이다. 진단 과정에서 소화전 앞 물건 쌓아두기, 피난유도등 불량 등 191건은 현장 조치됐다.

이강혁 대전시 시민안전실장은 "생활 주변 안전위험요소에 대해서는 안전신문고 등을 통해 적극적으로 제보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9 2019-04-25 16:51:13
우리나라 선진국인대도 토목공사 산 언덕 절게하고 무너지지 않게하는 공법은 후진국 같다 공사끝나서 얼마 안가서 무너져 도로로 쏟아져 내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