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오염물질 측정 '조작' LG화학·한화케미칼 '비난쇄도'
대기오염물질 측정 '조작' LG화학·한화케미칼 '비난쇄도'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4.18 14:00
  • 댓글 15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 "엄벌하고 사업장 폐쇄하라"

전남 여수국가산단의 대기업이 대기오염물질 측정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시민단체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여수환경운동연합과 순천환경운동연합 등 환경단체는 18일 LG화학 여수 화치공장과 한화케미칼 여수공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더는 지역민들의 건강과 생명을 가지고 기만하지 말라"고 촉구했다.

이들 단체는 "LG화학, 한화케미칼 등 일부 부도덕한 기업들은 대기오염물질 배출 측정값을 조작 축소하는 집단적 범죄행위를 일삼았다"며 "광양만권 입주업체들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대폭 감축하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또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불법 배출업체를 엄벌하고, 수사를 확대해 기업의 집단적 범죄행위를 근절해야 한다"며 "전남도와 정부는 광양만과 전남의 실정에 맞는 미세먼지 종합대책을 조속히 마련하고 시행하라"고 촉구했다.

여수시의회 실태파악 특별위원회도 성명을 내고 "수년간 조작을 일삼아 온 측정대행업체의 등록을 즉각 취소하고, 사업장은 시설폐쇄나 조업정지 처분을 단행하라"고 밝혔다.

특위는 또 "환경부는 이번 사태로 막대한 피해를 본 여수시민들을 위해 여수산단에 대한 특별종합대책을 수립하고, 재발 방지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여수을지역위원회도 성명을 내고 "여수국가산단과 정부는 시민을 위해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라"고 촉구했다.

환경부 조사결과, LG화학과 한화케미칼 등 여수산단 사업장들은 대기오염물질 측정대행업체와 짜고 미세먼지 원인물질 수치를 조작한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제노비아 2019-04-22 13:21:10
앞으론환경과 친해져야합니다

김창배 2019-04-22 13:04:21
거대 자동차회사가 조작하더니 양심적인 회사 있기는 있나요
누굴 믿고 살까요

박은경 2019-04-22 11:10:56
대기업에서 환경에 대해더 신경써야죠~~

이히자인 2019-04-22 10:07:25
역시 기업가 정신 없는 대기업의 현실이 드러낸 민낯이지요~

122hm122 2019-04-21 14:42:55
대기업이 이럴수가....
화가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