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 안산서 기억식 … 오후 3시 추모 사이렌
[세월호 5주기] 안산서 기억식 … 오후 3시 추모 사이렌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4.16 13:3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안산시 일원에서 세월호 5주기 추모 행사가 16일 오후 3시 안산 화랑 유원지에서 열린다.

사단법인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와 4.16재단이 주관한다. 교육부·행안부·해수부 등이 지원하는 기억식이다.

유가족과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장관, 문성혁 해수부장관, 이재명 경기지사 등 50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당시 참사로 희생된 261명의 단원고 학생과 교사를 추모하고, 안전사회를 염원한다.

기억식은 오후 3시 안산시 전역에 추모 사이렌이 1분간 울리면서 시작된다.

희생자 추모 묵념, 유 부총리와 장훈 4.16 세월호 참사 가족협의회 위원장 등의 추도사, 기억 공연, 추도시 낭송, 기억 영상, 기억편지 낭송, 기억 합창 순으로 이어진다.

단원고에서도 학생회 주관으로 이날 오전 내내 다양한 추모 프로그램을 진행됐다. 학생들은 학급별로 추모 엽서와 노란 리본을 만들며 선배들을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다.

오전 10시 학교 단원관에서 '5주기 세월호참사 추모 행사'도 진행됐다. 점심 식사후 학생들은 사고 당시 2학년 교실 모습을 그대로 재현한 안산교육지원청내 '기억교실'을 방문해 희생한 선배들을 기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상종 2019-04-16 17:39:10
아직도 세월호는 제자리에 제대로 진실을 알아야 더이상 후손들에게...

슬푼영혼이여 2019-04-16 16:40:20
하염없이눈물 흘여도 메마르지않고 가슴만 아프다오 하늘에서 바라보고있겠지 부모님들은 언제나 보고싶고 그리웁다내 사랑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