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5주기] 일반인 희생자 추모식 인천가족공원서 개최
[세월호 5주기] 일반인 희생자 추모식 인천가족공원서 개최
  • 최진우 기자
  • 승인 2019.04.16 11:36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 인천시
▲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이 16일 인천가족공원에서 열린 '세월호 참사 일반인 희생자 5주기 추모식'에서 헌화와 분향을 하고 있다. ⓒ 인천시

세월호 참사 5주기를 맞아 일반인 희생자 추모식이 16일 오전 11시 인천가족공원 세월호 추모관앞에서 개최됐다.

세월호 참사 희생자 유가족 대책위원회가 주최한 추모식에는 희생자 유가족과 시민을 비롯해 박남춘 인천시장, 이용범 시의회 의장, 진영 행정안전부장관, 종교단체 대표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5주기 추모식은 유족대표, 인천시장, 중앙부처 대표를 비롯한 종교계 대표, 시의회의장 등이 묵념을 한뒤 추모공연, 헌화와 분향 순으로 이어졌다.

인천시립합창단과 그룹 부활의 김태원, 김동명이 추모공연을 펼쳤고 추모 리본 글쓰기, 리본 만들기 등도 진행됐다.

세월호 참사로 단원고 학생과 교사뿐 아니라 시민 41명도 희생을 당했다. 이들 대부분은 인천 용유초 동창생으로 일반인 희생자 추모관은 인천에 세워졌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추모사에서 "무고하고 안타까운 희생을 결코 잊지 않겠다"며 "세월호 희생이 남긴 교훈으로 더욱 안전한 인천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여야 3당 대표는 안산 화랑유원지 '세월호 참사 5주기 기억식'에서 추모했다. 유일하게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인천 추모식에 참석해 눈길을 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봄은왔는대 2019-04-16 15:23:24
어른들으 잘못으로 꽃같은 나의에 꿈도펼쳐보지 못니 너무너무 억울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