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월부터 사대문 '5등급車' 진입금지 … 서울시 미세먼지 대책
7월부터 사대문 '5등급車' 진입금지 … 서울시 미세먼지 대책
  • 이상종 기자
  • 승인 2019.04.15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도심의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이 '나쁨'을 나타내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 서울 도심의 설치된 미세먼지 신호등이 '나쁨'을 나타내고 있다. ⓒ 세이프타임즈 DB

서울시는 대기 환경 개선을 위해 '미세먼지 10대 그물망 대책'을 3개 분야로 나눠 추진한다고 15일 발표했다.

우선 7월 1일부터 서울 사대문 안인 녹색교통지역에 245만대의 배출가스 5등급 차량을 제한한다. 녹색교통지역에는 청운효자동, 사직동 등 종로구와 회현동, 명동 등 중구가 포함된다.

오전 6시부터 오후 7시~9시에서 5등급 차량 진입을 제한할 방침이다. 녹색교통지역내 거주자 5등급 차량 3727대는 기존 조기폐차 보조금 한도액을 165만원에서 300만원으로 상향 지원한다.

5등급 차량 보유자가 폐차후 친환경차를 구매할 경우 보조금을 지원해 2022년까지 녹색교통지역에 다니는 친환경차를 70%로 확보한다.

대체교통수단도 대폭 확충해 5등급 차량을 폐차하는 시민에게 나눔카 이용요금 할인혜택을 제공한다.

아파트 관리사무소가 환기장치를 설치하고 점검하는 '미세먼지 free 아파트'를 추진한다. 10년 이상 된 노후보일러 90만대를 2022년까지 친환경보일러로 교체할 예정이다. 이는 소나무 2897만 그루가 흡수하는 19만1200톤 가량의 이산화탄소와 맞먹는다.

시민이 다수 이용하는 가산·구로 디지털단지, 성수지역, 영등포역 주변 3곳의 대기질을 집중 감시한다. 올해 대형 공사장, 주유소, 인쇄소 등 지역에 간이측정기 100대를 설치하고 2022년까지 2500대를 설치한다.

'배달용 오토바이' 10만대를 2025년까지 전기 오토바이로 교체할 계획이다. 프랜차이즈 업체인 맥도날드, 피자헛과 배달업체인 배민 라이더스, 부릉 등과 올해 전기이륜차 1000대를 전환한다.

중·소형 경유 마을버스 444대도 내년부터 전기버스로 교체한다. 2022년까지 매년 400대씩 전기차와 LPG차 등 친환경차로 전환하는 보조금도 지원할 방침이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미세먼지 방지 정책을 위해 2900억원의 예산을 추가 편성할 계획"이라며 "시민의 주체적인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