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서 60대 여성 산책 중 도사견에 물려 사망
안성서 60대 여성 산책 중 도사견에 물려 사망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4.10 18:4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책 중이던 60대 여성이 도사견에 물려 사망했다.

10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55분쯤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A(62)씨가 도사견에 가슴, 엉덩이 등을 수차례 물렸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5시간 만인 오후 1시 16분쯤 사망했다. A씨를 공격한 도사견은 이 요양원 원장 B(58)씨가 키우던 개다. 이날 개가 갇혀있던 개장 청소를 위해 문을 열어놓은 사이 근처를 지나던 A씨를 공격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 외에도 요양원 부원장 C씨도 물렸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개장 안에는 도사견 2마리가 있었으며 이 가운데 1마리가 A씨를 공격했다. 3년생 수컷으로 몸길이는 1.4m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A씨가 이 요양원에서 수년전부터 생활했지만, 직원인지 요양원 입소자인지는 확인되지 않았다"며 "정확한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알바트로스 2019-04-11 10:08:38
참으로 어이없고 안타까운 사고입니다. 애완견 물림사고
빈번한데 견주들의 안일한 생각은 언제 바뀌려는지.

삼다도 2019-04-11 06:16:56
도사견 주인을 찾아 처벌을 하여야한다

어벤저스 2019-04-10 19:45:53
도사견 주인은 미친거 아닌가? 못줄도 하지 않고 문을 열어 놓다니. 당장 개는 죽이고 주인은 실형에 처해야 한다.

제노비아 2019-04-10 19:36:08
도사견은 항상조심해야되는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