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재해영향성' 심사받은 대규모 사업장 안전점검
'사전재해영향성' 심사받은 대규모 사업장 안전점검
  • 글·사진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3.31 12:53
  • 댓글 0
  • +더보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서울 동작구 대방동 한 대형건물 신축현장에서 지하층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 서경원 기자
▲ 서울 동작구 대방동 한 대형건물 신축현장에서 지하층 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 서경원 기자

행정안전부는 여름철 자연재난에 대비하기 위해 대규모 개발사업장을 미리 점검한다고 31일 밝혔다.

점검대상은 지난해까지 '사전재해영향성검토 협의'가 완료된 사업장 가운데 △주택·도로·철도건설 △항만 △산업단지 등 대규모 사업장이다.

사전재해영향성검토 협의는 자연재해에 영향을 미치는 각종 개발사업 등으로 인한 재해유발 요인을 개발계획 초기 단계에 예측·분석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마련하는 제도다.

행안부는 다음달 1∼12일 민간 전문가와 공무원이 합동으로 점검을 벌인다.

개발전 마련한 재해저감 대책이 시공계획에 반영, 공사 중 안전확보를 위한 저류지 등의 설치 여부를 점검한다.

경사면 시공과 관리실태 등 사전재해영향성검토 협의사항 전반도 중점적으로 점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