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새집증후군' 유발 실내 건축자재 '안전성 점검'
국토부 '새집증후군' 유발 실내 건축자재 '안전성 점검'
  • 서동명 기자
  • 승인 2019.03.29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이 노후 건축물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경기도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이 노후 건축물에 대한 긴급 안전점검을 하고 있다. ⓒ 경기도

국토교통부가 '새집증후군'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지목된 건축자재에 대한 점검을 벌인다.

국토부는 한국토지주택공사(LH) 등 전문기관과 새집증후군 예방을 위해 친환경 생활제품과 실내 건축자재에 대한 안전성 점검을 한다고 29일 밝혔다.

공동주택에 설치되는 붙박이가구 등 생활제품과 실내 건축자재에 대한 성능·안전성 점검은 다음달부터 9월까지 진행된다.

올해 점검은 지난해 친환경 부적합 판정을 받은 벽지, 합판마루 등 건축자재를 비롯해 주방가구, 붙박이가구 등으로 대상을 확대한다.

건축자재 제조·유통업체도 무작위로 선정해 점검한다. 새집증후군의 원인이 되는 총휘발성유기화합물(TVOC)과 폼알데하이드(HCHO) 같은 오염물질 방출량 등 친환경 성능을 집중적으로 살핀다. 필요할 경우 자재가 납품된 공사 현장까지 확인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지난해 점검에서 공사 관계자가 사용하지 못하도록 친환경 부적합 건축자재를 전량 폐기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