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 보호구역' 개선했더니 … 사망사고 63% 급감
'어린이 보호구역' 개선했더니 … 사망사고 63% 급감
  • 김병직 기자
  • 승인 2019.03.28 15:5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충북 청주시 봉명동 한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 스쿨존. ⓒ 행안부
▲ 충북 청주시 봉명동 한 초등학교 앞 횡단보도 스쿨존. ⓒ 행안부

행정안전부는 어린이 교통안전에 대한 정부와 지자체의 노력으로 사망자가 지난해보다 대폭 감소했다고 28일 밝혔다.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은 2017년 1만960건에서 2018년 1만9건으로 8.7% 감소했다. 사망자도 2017년 54명에서 2018년 34명으로 37% 감소했다.

어린이보호구역 사고도 2017년 479건에서 2018년 435건으로 9.2% 줄었다. 사망자는 2017년 8명에서 2018년 3명으로 63% 급감했다.

행안부는 어린이 교통사고 예방을 위해 2003년부터 초등학교, 유치원 등 어린이보호구역으로 지정된 곳을 대상으로 교통안전표지, 과속방지턱 등 교통안전시설을 확충했다.

지난해부터 초등학교 주변에 보도가 없는 도로 848곳을 대상으로 보도 설치사업을 추진하고, 상반기까지 마무리할 예정이다.

전국 6083곳 초등학교 가운데 보도가 없는 곳은 1834곳이다.

도로가 좁거나 주변에 건물이 인접해 보도 설치가 어려운 986곳에 대해서 학교 담장, 화단 등을 학교 안쪽으로 이동해 통학로 설치를 추진할 계획이다.

조상명 행안부 생활안전정책관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어린이 교통사고 사망자가 한 명도 없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engineerivy 2019-04-17 08:08:27
어린이보호구역에서는 어린이 사고 뿐만아니라 어떠한 사고도 일어나지 말아야됩니다.

제노비아 2019-03-28 19:15:01
학교앞스쿨존 꼭지켜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