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닝썬' 같은 대형 유흥업소 185곳 화재안전특별조사
'버닝썬' 같은 대형 유흥업소 185곳 화재안전특별조사
  • 서경원 기자
  • 승인 2019.03.25 17:13
  • 댓글 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지난 22일 추락사고가 난 충북 청주시 한 노래방 비상구  출입문 앞에 추락 위험경고 안내가 붙어 있다.  ⓒ 충북소방본부
▲ 지난 22일 추락사고가 난 충북 청주시 한 노래방 비상구 출입문 앞에 추락 위험경고 안내가 붙어 있다. ⓒ 충북소방본부

소방청은 서울 강남구 '버닝썬'과 같은 대형 유흥업소의 불법 구조변경 등에 대한 화재안전특별조사를 다음달까지 실시한다고 25일 밝혔다.

특별조사 대상 대형유흥업소는 연면적 1000㎡이상 유흥·단란주점·노래연습장 등 185곳이다. 점검반은 소방·건축·전기·가스분야 합동으로 실시된다.

특히 내부구조의 불법 변경여부 확인을 위해 허가때 발부된 '안전시설 완비증명서'와 유흥업소의 실제 구조와 안전시설을 대조해 위법사항을 확인할 예정이다.

중점 확인 사항은 △불법 개조·증축·용도변경 등 건축분야 위법사항 △비상구 폐쇄·잠금 △소방시설 전원차단과 고장방치 △건축물 전체에 대한 화재 위험성 진단 등이다.

다중이용업소의 칸막이 설치, 불법 구조변경 등 고질적 안전무시 관행을 근절하기 위해 시도 소방본부와 합동으로 불시점검도 지속적으로 실시한다.

불법 구조변경, 비상구 폐쇄 등 위반행위는 관할 소방서장이 원상복구 명령과 과태료 처분 등 법에 따라 엄중하게 처리한다.

불법 구조변경은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나 1000만원 이하의 이행 강제금이 부과된다. 피난시설, 방화구획, 방화시설의 폐쇄·훼손·변경하다가 적발되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윤근 소방청 화재예방과장은 "안전은 절대 타협할 수 없는 국민의 기본권으로 다중이용시설의 고질적인 안전 무시 행태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9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peter 2019-03-27 16:01:39
임의 구조변경 한 곳 많을겁니다 ㅠㅠ

조남관 2019-03-27 15:41:06
불법구조변경 많이했을 텐데 엄중하게 처리하시길

정이신 2019-03-27 08:14:41
안전을 무시하는 불법 개조를 금합니다.

122hm122 2019-03-27 08:08:18
"안전 무시 행태에 대해 무관용 원칙으로 대응" 지켜지길...

배워서 남주나 2019-03-27 07:32:46
연면적 관계없이 유흥업소는 전부 단속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