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동도앞 바다서 석유제품 운반선 화재 선원 2명 사망
오동도앞 바다서 석유제품 운반선 화재 선원 2명 사망
  • 최형석 기자
  • 승인 2019.03.20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20일 오전 5시38분쯤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톤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 여수해경
▲ 20일 오전 5시38분쯤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톤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해경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 여수해경

20일 오전 5시38분쯤 전남 여수시 오동도 동쪽 5㎞ 앞 해상에서 부산 선적 494톤 석유제품 운반선에서 불이 나 선원 6명 가운데 2명이 숨지고 1명이 다쳤다.

불은 조타실에서 시작됐다. 이 불로 선원 김모(68)씨와 다른 김모(70)씨 등 2명이 조타실 내부 선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기관장 김모(69)씨는 얼굴·손 등에 화상을 입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불이 나자 해경은 경비함정 16척과 구조대, 소방정 1척, 육군 경비정 1척, 민간 선박 4척을 동원해 진화작업을 벌여 오전 9시30분쯤 불길을 잡았다.

불이 난 운반선에는 선장을 비롯해 모두 6명이 승선했지만 2명은 침실에 머물다 미처 빠져나오지 못해 변을 당한 것으로 보인다.

화물칸에는 벙커C유 5000리터와 중유 5000리터가 실려 있었지만 옮겨붙지는 않았다.

화재로 인한 기름 유출도 발생하지 않았다. 해경은 진화를 완료하는 대로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