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대게· 갈치 등 불법어업물 육상유통 안 된다
해수부, 대게· 갈치 등 불법어업물 육상유통 안 된다
  • 김희리 기자
  • 승인 2019.03.14 10:29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이 불법육상어업을 단속하고 있다. ⓒ 동해어업관리단
▲ 해양수산부 동해어업관리단이 불법육상어업을 단속하고 있다. ⓒ 동해어업관리단

해양수산부는 항‧포구와 시장 등 육상에서도 불법어업 단속활동을 오는 5월부터 집중 펼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해양수산부는 해상을 중심으로 불법어업 지도·단속활동을 했다. 어린고기 남획 등 육상불법어획물 유통도 지속 발생해 연근해 수산자원 회복과 불법어업 근절을 위해 육상에서도 상시 체제로 불법어업을 지도·단속하기로 했다.

육상불법어업 관리는 불법어획물이 육지로 들어오는 길목인 항‧포구를 집중 점검하고, 불법어획물 유통시장을 차단하는 것이다.

불법어획물 등을 발견할 경우  신고와 결과도 스마트폰 앱으로 확인해볼 수 있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올해부터는 불법어업 신고 포상금도 기존 10~200만원에서 최대 600만원으로 상향된다.

권역별로 △동해안은 대게·붉은대게 암컷과 새끼 포획‧유통 △서해안은 무허가 어선, 어구 과다 사용, 알밴 암컷과 새끼 포획‧유통 △남해안은 붕장어‧갈치‧참조기‧조피볼락(우럭) 등의 어린고기와 산란기 어미고기 포획‧유통‧판매 행위 에 대해 단속한다.

불법어획물의 유통을 근절하기 위해 올해부터 불법어업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을 강화하고, 수산자원회복 대상어종의 판매장소를 지정할 계획이다.

박승준 해양수산부 지도교섭과장은 "불법어업 관리의 사각지대였던 시장을 상시 관리대상으로 포함하는 등 육상에서의 불법어업 관리를 강화해 불법어업을 철저히 뿌리 뽑을 것"이라며 "4월까지는 계도‧홍보기간을 운영하고, 어패류 산란기인 5월부터는 전국적으로 강력한 지도‧단속활동을 펼쳐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상종 2019-03-15 10:06:51
지가 해경출신이라 잘알쥬 불법어로 아니되오

삼다도 2019-03-14 14:36:24
어업인들 스스로 어린어종을 놔주어야 다음 다시많으 어획물이 생기는데 싹쓸이하면 다음에는 고갈되는것을 모르나요 임ㅅ만 생각하지맙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