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콩 두부인 줄 알았더니 … '알쏭 달쏭' 50곳 적발
국산콩 두부인 줄 알았더니 … '알쏭 달쏭' 50곳 적발
  • 전만기 기자
  • 승인 2019.03.14 11:17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원산지 거짓표시 수입콩 제품을 적발했다.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이 원산지 거짓표시 수입콩 제품을 적발했다.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은 콩 유통업체와 콩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두부류 등 콩 요리 전문음식점을 대상으로 특별단속을 벌여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50곳을 적발했다고 14일 밝혔다.

2017년 음식점의 콩에 대한 원산지 표시 의무시행에 따른 것이다. 이번 단속은 수입 콩 취급업체를 파악 후 이를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와 두부 등 콩 요리 전문 취급업체를 중심으로 부정유통이 의심스러운 업체를 선정해 실시했다.

효율적 단속을 위해 관세청 수입통관시스템, 식약처 콩 음식점 현황자료를 통해 수입업체·콩 음식점 내역을 단속에 활용했다.

단속결과 50곳이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하거나 아예 표시조차 하지 않았다.

원산지를 거짓으로 표시한 21곳은 수사 후 검찰에 송치할 예정이다. 원산지를 표시하지 않은 29곳은 과태료를 부과할 예정이다.

업소별로 보면 콩을 두부 등으로 조리해 판매하는 음식점이 39곳으로 가장 많았다. 콩을 원료로 사용하는 가공업체 7곳, 유통업체 4곳 등이다.

원산지 표시를 위반한 품목 가운데 가공품인 두부류가 35건(70%)으로 가장 많이 적발됐다. 콩 12건(24%), 청국장 3건(6%) 순이었다.

조재호 농관원 원장은 "콩의 수요가 증가하는 시기에 소비자들이 원산지를 안심하고 구입할 수 있도록 단속을 강화하겠다"며 "생산 농업인을 보호하고 소비자의 알권리 충족을 위해 지속적으로 원산지를 단속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원산지 표시가 없거나 표시된 원산지 등이 의심되면 전화(1588-8112)이나 농관원 홈페이지(www.naqs.go.kr )로 신고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4탄 2019-03-15 10:01:22
우째 매일 두부 먹느데 먹느거 가지고 이런

제노비아 2019-03-14 14:02:23

다드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