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폐기물공장서 60대 중국인 노동자 기계 끼여 사망
인천 폐기물공장서 60대 중국인 노동자 기계 끼여 사망
  • 김태진 기자
  • 승인 2019.03.13 10:29
  • 댓글 1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인천 119구조대원이 기계에서 김씨를 구조하고 있다. ⓒ 인천 서부경찰서
▲ 인천 119구조대원이 기계에서 김씨를 구조하고 있다. ⓒ 인천 서부경찰서

인천 한 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노동자가 작업 도중 기계에 몸이 끼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13일 인천 서부경찰서에 따르면 12일 오후 10시쯤 인천 서구 오류동의 한 건설폐기물 처리 공장에서 중국인 노동자 김모(66)씨가 작업 도중 기계에 낀 것을 동료가 발견해 신고했다.

김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당시 동료 노동자 2명과 선별기에 폐기물을 넣는 작업을 하다가 사고를 당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김씨가 선별기 내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기계 위 난간에 올랐다가 사고를 당했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작업 당시 선별기 전원이 켜져 있던 점을 확인하고, 안전 수칙 준수 여부를 확인하며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구공탄 2019-03-15 10:24:27
우짜요 모국에 돌아가지도 못하고

Peter 2019-03-14 10:27:54
외국인이라니 더 안타까운 심정입니다...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히자인 2019-03-14 10:05:09
언제쯤 이런 소식이 안들릴까요?

봉봉 2019-03-14 09:13:47
항상 안전이 최우선
잊지마세요

삼다도 2019-03-14 08:51:30
근로자가 안전하게 일할수있는지 항상 점검하여 작업을 하도록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