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길병원 '닥터카' 가동 … 5분 출동·30분 도착
인천시·길병원 '닥터카' 가동 … 5분 출동·30분 도착
  • 김태진 기자
  • 승인 2019.03.12 11:1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전문의가 출동해 골든타임 안에 응급구조가 가능한 인천시·길병원 닥터카. ⓒ 인천시
▲ 전문의가 출동해 골든타임 안에 응급구조가 가능한 인천시·길병원 닥터카. ⓒ 인천시

인천시는 전문 의료진이 구급차에 탑승 사고현장에 출동해 중증외상환자 응급의료·구조가 가능한 '인천특별시 닥터카'를 전국 최초로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달리는 응급실'이라고 불리는 닥터카는 외상센터 전문의와 간호사가 구급차에 직접 타고 출동한다. 전문 의료진의 최적화된 응급 처치가 가능해 예방가능 사망률과 환자의 장애를 낮추는 역할을 한다.

시는 닥터카 운영을 위해 가천대길병원 인천권역외상센터와 올해 예산 1억8000만원을 편성했다.

시와 가천대길병원은 이날 인천소방본부·응급의료기관·민간이송업체 등 인천권역 응급의료 관계자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닥터카 출범식을 열었다.

닥터카는 5분 이내 출동·30분 이내에 현장 도착을 목표로 연말까지 24시간 365일 운영된다.

인천지역 건물이나 시설붕괴, 화재, 폭발, 교통사고 등으로 중증외상환자가 발생하면 119종합상황실로 닥터카 출동요청이 가능하다. 

시는 권역외상센터, 소방본부, 응급의료기관, 지자체 등 15∼20명의 실무진으로 '인천시 응급의료실무협의회'를 구성한다는 방침이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닥터카가 생사의 기로에 선 중증외상환자에게 전문 의료진의 신속·안전한 응급처치를 제공하길 기대한다"며 "시는 국제공항, 항만, 대규모 공단 등이 산재해 사고 위험이 높은 만큼 인천권역외상센터, 소방본부 등 응급의료기관이 한 마음으로 협력해 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kksy02 2019-03-14 14:57:35
생명존중 길병원 감사하내요 파이팅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