뒷좌석 안전띠 착용률 33% … 국민 참여 '절실'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 33% … 국민 참여 '절실'
  • 박매자 기자
  • 승인 2019.03.06 14:06
  • 댓글 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안전띠 착용률 홍보 자료. ⓒ 도로교통공단
▲ 안전띠 착용률 홍보 자료. ⓒ 도로교통공단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지난해 전좌석 안전띠 착용이 의무화 된 이후 조사한 전좌석 안전띠 착용률을 6일 발표했다.

전국 지방자치단체에서 차량 8만5000여대를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 안전띠 착용률은 86.6%로 집계됐다. 앞 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88.08%, 뒷좌석 착용률은 32.64%로 큰 차이를 보였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앞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제주(80.0%)와 울산(81.4%)이 가장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대전(11.6%)과 부산(15.3%)이 가장 낮았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가입국 교통안전 데이터를 관리하는 국제교통포럼(ITF) 보고서에 따르면 1980년대에 뒷좌석 안전띠 착용을 의무화한 스웨덴, 독일 등의 전 좌석 착용률은 90% 이상이다.

특히 독일의 뒷좌석 안전띠 착용률은 97%에 이른다.

일본은 전좌석 안전띠 착용을 2008년 의무화했지만 뒷좌석 착용률이 우리와 비슷한 36% 수준이다.

권병윤 공단 이사장은 "법 개정만으로는 전 좌석 안전띠 착용이라는 행동의 변화를 가져오기 어렵다"며 "안전을 위해 모든 교통 관련 기관의 계도와 국민적 참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 지역별 안전띠 착용률 ⓒ 도로교통안전공단
▲ 지역별 안전띠 착용률 ⓒ 도로교통공단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6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122hm122 2019-04-21 15:05:24
안전띠는 곧 생명띠입니다.
내 안전은 내가 지켜야합니다.

구공탄 2019-03-07 10:41:59
뒷자석은 지켜지지 않아요 중간좌석은 더욱 그렇구요

메카 2019-03-06 23:21:41
의식이 바뀌겠지

제노비아 2019-03-06 18:20:23
안전벨트는 생명벨트 불편하다고 짧은거리라고 않하기없기

용만이 2019-03-06 17:08:42
안전띠는 생명줄입니다